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울산
경상남도, 내년 국비확보, 고용․산업위기지역 연장 등 현안점검 회의 개최민선7기 주요 사업 차질 없이 추진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2.14 18:05
  • 댓글 0

[시사매거진/창원=양희정 기자] 경상남도는 내년 국비확보, 고용․산업위기지역 연장, 일자리 창출, 등 현안점검을 위한 회의를 14일(목) 개최했다.

박성호 권한대행은 “내년 국비확보는 경남 경제 재도약, 고용․산업위기지역 극복, 관광산업 창출, 농업·수산분야 및 가야사와 연계한 사업 발굴과 남부내륙고속철도와 연계한 사업 발굴 등 우리도의 상황과 사업을 연계하여 전략적으로 접근하여 국비확보에 나서자”고 말했다.

또한 “어제 도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사님을 공무상 접견하고 많은 도움이 되었으며, 지사님이 부재상태이지만 민선7기 도정은 유효하기 때문에 더 큰 책임감을 느끼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가 하는 일들이 민선7기로 평가 받는다는 생각을 가지고, 주요 사업은 시기를 늦추지 말고 적기에 하며, 정치권에서는 여러 가지 갈등과 대립이 있지만, 공무원들은 철저하게 도민만 바라보면서 행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직원들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도민의 이익과 도의 발전과 민선 7기의 성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양희정 기자  0727bigpig@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