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중기부, '신용회복'과 '재창업' 1+1프로그램 추진실패 기업인도 재도전 기회 확대
  • 정유경 기자
  • 승인 2019.02.14 17:36
  • 댓글 0
(자료_중소벤처기업부)

[시사매거진=정유경 기자]  채무가 남아 신용회복이 필요한 ‘실패 기업인’도 정부의 재창업 지원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사업 및 기술성이 있어도 신용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창업자를 위해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 채무조정과 창업진흥원(창진원) 재도전성공패키지 사업을 함께 지원받을 수 있는 1+1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존에는 채무조정이 완료돼야 재도전성공패키지 신청이 가능했다. 우수한 사업아이템을 보유하고도 채무불이행이 있으면 신청 자체를 할 수 없었다. 2015년부터 지난 해까지 4년 간 채무불이행으로 신청 탈락한 재창업자는 104건으로 집계됐다.

이에 중기부는 올해부터 신용 미회복자도 신청할 수 있도록 요건을 완화하고 신복위 채무조정 절차와 창진원 사업평가를 동시에 진행해 우수 창업자 발굴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정기적으로 실무 회의를 개최해 미흡한 점도 개선할 계획이다.

한편, 중기부와 창진원, 신복위 등 3개 기관은 ‘재창업기업 간담회’를 통해 재창업자의 애로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기업들을 격려했다.

이날 신복위와 창진원은 1+1 프로그램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서울 용산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조봉환 중소기업정책실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작년 9월 발표한 ‘7전8기 재도전 생태계 구축방안’의 후속조치”라며, “실패기업인의 눈높이에 맞춘 재도전 환경을 구축하고 신속히 재기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정유경 기자  ukpress@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