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철언 이사장, 헝가리 정부로부터 훈장 수여 받아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2.12 15:21
  • 댓글 1
박철언 이사장(왼쪽)과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오른쪽)가 훈장 수여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박철언 한반도복지통일재단 이사장(전 정무장관, 전 체육청소년부장관, 3선 국회의원)은 12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주한 헝가리 대사관에서 헝가리 정부로부터 헝가리 십자 공훈 훈장을 수여 받았다.

헝가리 정부는 헝가리와 한국의 공식 외교 관계 수립 30주년(1989-2019)을 맞아 주한 헝가리 대사관의 추천으로 30년 전 양국관계 수립 및 발전에 크게 기여한 박 이사장에게 훈장 수여를 결정했다.

박 이사장은 1988년 노태우 대통령 특사로서 비밀 회담을 위해 두 차례 헝가리를 방문하여 1989년 2월 1일 양국의 공식 외교 관계를 수립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고, 이후 헝가리는 대한민국과 수교한 최초의 구 사회주의 국가가 되었다.

훈장을 수여하기 전에 초머 모세(Mózes CSOMA) 주한 헝가리 대사는 “조금 더 일찍 드렸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표하며 “제가 훈장을 드릴 수 있어 영광이다. 한국과의 관계가 더욱 증진되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1988년 당시 뉴스 영상(사진_박희윤 기자)

이에 박 이사장은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 벌써 30년이 흘렀다. 한국과 헝가리는 비슷한 점이 많다”며 “당시 공산당 서기장 겸 수상인 그로스, 마르요이 부수상, 바르타 국립은행총재 등 요인들과 면담을 하며 치열한 협상을 통해 1988년 8월 12일 양측 특사 간 비망록 작성에 합의 서명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 이사장은 “저에게 명예로운 훈장을 주신 헝가리 대통령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양국 간의 외교 관계를 수립했던 책임 당사자로서 그동안 소홀했다. 이제 민간인으로서 양국의 관계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다짐했다.

박철언 이사장이 수여 받은 헝가리 십자 공로 훈장(사진_박희윤 기자)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경란 2019-02-15 11:37:50

    훈훈한 기사에 마음도 따뜻해 집니다
    양국관계발전에 초석이된 박철언 전장관님의 공로에
    큰박수 보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