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 대통령, "역사적 회담이 되기를 기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2.11 15:35
  • 댓글 0
11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사진_청와대)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전례 없는 과감한 외교적 노력으로 70년의 깊은 불신의 바다를 건너고 있는 미국과 북한 두 지도자의 결단에 경의를 표합니다”라며 ““이 회담이 한반도를 적대와 분쟁의 냉전지대에서 평화와 번영의 터전으로 바꿔놓는 역사적 회담이 되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가 과연 잘 될까’라는 의구심이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지만, “남북미 정상들이 흔들림 없이 그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은 역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한 강력한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전했다.

대통령은 1차 북미정상회담을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사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긴 역사적 위업’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2차 회담은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체제를 보다 구체적이고 가시적으로 진전시키는 중대환 전환점이 되길 기대했다.

더불어 국민들도 정부의 노력에 함께해 주시길, 정치권에서도 크게 마음을 모아주길 당부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