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판게아, 팔라우 ICB은행과 협약된 최초 담보 대출 코인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02.11 15:53
  • 댓글 0

[시사매거진=최지연 기자] 최근 암호화폐가 급속히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팔라우 소재 패밀리글로벌재단은 팔라우 ICB은행(세계최초 암호폐 은행)과 협약, 세계 최초 코인담보 대출 가능한 코인이 개발됐다고 밝혔다.

패밀리글로벌 재단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판게아 토큰은 해당 거래소를 통해 전송, ICB은행에서 카드와 함께 발송된다고 전했다.

또한 유니앤 페이 및 본인 은행계좌와 연동, 카드발급, 국제간 결제, 현금으로도 사용가능하다고 말하며, 보관, 매수도, 정산관리, 자산관리기능 등 블록체인 결제기술의 집약체로 암호화폐의 페러다임을 불러 일으키겠다고 포부를 덧붙였다.

판게아의 관계자는 "토큰의 이름이 과거 대륙이 이동하기전의 하나로 통합되어 있는 초대륙을 주장하여, 그 명칭을 '판게아'라고 지은 것"이라며, "춘추전국시대같은 암호화폐 시장에서 암호화폐의 통합을 일으키고자하는 포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판게아는 조만간 거래소를 통해 선보일 것이라며, 팔라우 암호화폐 전문은행을 기점으로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패밀리 글로벌 재단의 암호화폐 판게아가 어두운 암호화폐 시장의 어떤 영향을 끼칠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최지연 기자  giyen122@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