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주평화당, 5·18 왜곡발언에 강력 대응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2.11 11:51
  • 댓글 0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제5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성엽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민주평화당이 최근 5·18 왜곡발언을 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평화당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비판은 물론 이들에 대한 징계 촉구, 한국당을 뺀 나머지 4당 차원의 국회 윤리위 제소, 5·18 유공자인 국회의원들의 고소 등의 내용을 성토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평화당은 어제 긴급 최고위를 열어 한국당의 5·18 역사 왜곡과 망언에 대한 처벌을 위해 3명의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들의 책임을 묻기 위해 당사자들을 고소, 고발을 하기로 의결했으며 이를 추진하기 위한 특위구성을 결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3당과 협의해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 추진을 4당이 공조할 것이고 5·18 단체, 유가족, 민주화운동의 정통성을 지키고자하는 국민들과 연대해 강력히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한국당 지도부도 이제 국민에게 명확한 사죄를 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5·18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얘기한 것처럼 역사해석 문제가 아니라 역사사실 문제이기 때문에 지도부에 출마한 후보들 역시 공당 자격을 갖추기 위해선 5·18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일으킨 의원에 대해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며 "그것이야말로 전두환이 만든 민정당의 후예가 아니고 제대로 된 정당이라는 것을 국민께 보여주는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를 일시적 실수나 의원 몇 명의 일탈이 아닌 5·18에 대한 한국당의 조직적 역사 왜곡행위로 규정하고 당력을 집중할 것이다. 5·18 왜곡이 다시 일어나지 않을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당은 5·18 유공자인 최경환 평화당 의원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왜곡발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을 고소한다고 전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최 의원과 설 의원이 김순례·김진태·이종명 한국당 의원과 지만원씨 등 4명을 금주 중 고소한다. 서류가 준비되면 오는 목요일(14일) 오전 중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성엽 최고위원도 이들에 대한 형사상 책임과 정치적 책임을 묻는데 소홀히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역사가 돼 버린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훼와 망언에 대해 심각하게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한국당 3명 의원의 발언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고 역사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