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첫 여성 총통 당선…8년 만에 정권 교체
상태바
대만 첫 여성 총통 당선…8년 만에 정권 교체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2.0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이잉원 “대만 국민이 정부가 주권을 확고히 지켜야 한다”

대만에서 8년 만에 정권 교체가 이뤄지고 첫 여성 총통이 탄생했다. 제1야당 민진당이 총통과 입법위원 선거에서 압승했다. 지난 1월16일 대만에서 실시한 총통 선거에서 제1야당 민진당 후보인 차이잉원(蔡英文·59) 주석이 56.12% 득표율로 31.04%에 머문 집권 국민당 후보 주리룬(朱立倫·54) 주석를 압도적인 표차로 제치고 당선했다.
중앙선거관리위는 개표 결과 차이잉원 후보가 689만 4,744표를 얻어, 381만 3,365표를 차지한 주리룬 후보에 308만 1,379표나 앞섰다고 발표했다. 친민당의 쑹추위(宋楚瑜·73) 후보는 157만 6,861표(12.84%)를 획득했다. 총선에서도 민진당은 정원 113석 가운데 과반수를 훨씬 넘는 68석(종전 40석 득표율 45.08%)을 차지해 차이잉원 차기 총통의 국정을 확실히 뒷 받쳐줄 수 있게 됐다.
반면 국민당은 35석(종전 64 득표율 38.71%)으로 크게 줄었으며 젊은층의 지지를 받으며 돌풍을 일으킨 시대역량(時代力量)이 5석을 얻었고, 친민당은 3석(득표율 1.26%)에 그쳤다. 무소속과 무당단결연맹이 각각 1석을 차지했다.
차이잉원 후보는 이날 당선이 확정되자 오후 8시30분 민진당 선거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 승리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이번 선거 결과로 대만에 민주주의가 얼마만큼 뿌리 깊게 배어있는지를 확실히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차이 후보는 “대만 국민이 정부가 주권을 확고히 지켜야 한다는 열망을 표시했다”며 “과거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다만 차이 후보는 “대만이 직면한 도전이 하루아침에 사라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차이 후보는 대중관계에 대해선 “평화와 안정의 현상을 유지하겠다”고 재차 확인하면서 양안이 상호 받아들일 수 있는 소통 수단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차이 후보는 “중국의 압력과 도발은 양안관계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해 대중관계가 순탄치만 않을 것임을 내비쳤다.
주리룬 후보는 오후 7시 타이베이 국민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패배를 선언하고 차이잉원 후보의 승리를 축하했다. 그는 국민당 지지자들에게 사죄한 다음 선거에 책임을 지고 당주석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차이 후보가 오는 5월20일 총통으로 취임함에 따라 4개월 이상 정치 공백을 막기 위해 마오즈궈(毛治國) 행정원장은 내각 총사퇴서를 마잉주(馬英九) 총통에 제출했다. 마오 행정원장은 민진당이 입법원의 다수당을 차지하였기에 관례에 의거해 사퇴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마 총통은 차이 후보, 민진당 측과 협의해 차기 내각을 구성할 계획이다.
앞서 뉴스 전문 채널 TVBS은 투표 마감 직후 차이 후보가 52%, 주리룬 후보는 32%, 쑹추위 후보가 16%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차이 후보가 300만 표 정도 이상 앞서 당선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이로써 민진당은 2008년 이래 다시 정권을 탈환했으며 차이 주석은 중국을 비롯한 중화권에서 여성으로선 당나라의 무측천(武則天) 이래 처음으로 한 나라의 최고 지도자 자리에 오르게 됐다.
이번 선거는 유권자 1,878만 명이 참여해 전국 1만 5,000여 곳 투표소에서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투표했다. 4년 전보다 69만 명가량 늘어난 유권자의 남녀 비율은 1대1.02이며 연령 분포는 20~40세 37.82%, 40~60세 38.41%, 60세 이상 23.77%다. 129만 명이 처음 투표권을 행사했다. 아무래도 초장년층이 선호하는 야당에 유리한 유권자 구성이다.
차이잉원이 총통에 당선함에 따라 대만 독립 지향의 민진당의 정체성을 의심해온 중국의 경계심이 한층 커질 전망이다.
유세 기간 차이잉원은 중국을 도발하지 않겠다고 언명하지만, 앞으로 계속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움직이진 않을 땐 중국은 먼저 대만에 경제적 비용을 부담시킬 것이란 관측이 많다. 그럼에도 차이잉원이 대만독립 성향을 고수하면 중국이 대만의 외교적 고립화와 군사적 위협도 불사하게 되면서 양안관계가 급속도로 경색, 천수이볜 정권 시절로 회귀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쯔위 사태’, 차이잉원 압승에 변수됐나
일명 ‘쯔위 사태’가 대만 총통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민진당 후보의 압승에 막판 변수가 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대만 현지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차이잉원 당선자는 1월16일 오후 8시30분 민진당 당사에서 가진 당선 연설에서 “한국에서 성장하고 있는 대만 연예인인 16세 여성이 중화민국 국기를 흔들다가 억압을 받은 사실이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또 “이 사건을 통해 국가를 강력하게 만들고 단합시키는 것이 총통으로서 나의 가장 중요한 임무임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출신 멤버인 쯔위(周子瑜) 는 지난해 11월 국내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대만국기를 흔들었다가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대만 독립운동자’란 비난세례를 받았으며,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대만 총통선거 하루 전날인 15일 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와 소속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올린 동영상에 수척해진 얼굴로 나와 “중국은 하나 밖에 없으며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머리 숙여 사과했다.
홍콩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는 17일 대만 총통 선거 결과 분석기사에서 “가수(쯔위)의 ‘강요된 사과’가 국가(대만)를 분노하게 만들었다(Singer’s ‘forced apology’ angers nation)’고 지적했다. 쯔위의 사과동영상에 대만 전 국민이 분노하면서 총통선거의 막판 ‘최고 아젠다(top of the nation’s election agenda)’가 됐다는 것이다.
대만 네티즌들은 쯔위의 동영상을 심지어 극단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인질동영상과 비교하면서 강한 분노를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JYT 엔터테인먼트가 단순히 이익을 얻고자 자사 소속 스타들 중 한 명으로 하여금 중국에 사과하도록 강요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마잉주 (馬英九) 현 총통은 “쯔위는 사과할 필요가 없다. 우리는 그녀를 지지한다”고 밝혔고, 차이잉원뿐만 아니라 주리룬(朱立倫) 국민당 후보, 쑹추위(宋楚瑜) 친민당 후보 등도 일제히 쯔위 사과사태에 분노를 나타냈다.
SCMP에 따르면, 쯔위의 사과동영상이 게재된 다음 날인 16일 대만의 온라인 패션잡지인 JUKSY는 JYP엔터테인먼트에 쯔위의 매니지먼트 권리를 양도받는 액수로 1억 신대만달러(NT· 약 36억 2,000만 원)를 제시한 상태이다. 115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JUKSY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경영진이 쯔위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가졌으며, 그에게 새로운 가능성과 또 다른 기회를 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계약서를 작성하기 시작했으며, JYP에 (쯔위 매니지먼트 권리 이양에 관해) 접촉했다”고 덧붙였다.

日, 이란 제재 해제에 투자 강화 ‘잰걸음’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의 이란 제재가 해제되면서 이란 기업들과의 투자 협력 강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국영매체 타스통신이 지난 1월18일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란 제재와 관련된 모든 부처와 기관들이 자리를 조정 중”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신속한 조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란과 양자 투자 협력 강화를 위한 협정 체결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호 투자를 보장하고 일본 업체가 이란에서 현지 기업들과 동일한 권리를 누릴 수 있게 한다는 내용이 협정의 골자다.
일본은 유엔 안보리의 이란 제재 동참 전 이란산 석유 10% 가량을 수입했지만 제재 참여 후 수입량이 5% 미만으로 뚝 떨어졌다고 타스통신은 설명했다.
일본 기업들은 이란 경제 제재가 풀림에 따라 이란산 석유 구입을 재개해 원유 공급 경로를 다양화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란 남서부에 위치한 세계 최대 유전인 아자데간 유전 개발에 참여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자동차 ·가전제품 제조업체들도 인구 8,000만 명에 이르는 이란 시장 진출을 학수고대하고 있다. 닛산 자동차는 벌써 이란 내 조립공장 설치를 논의 중이다.
아마노 유키야(天野之?)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지난 1월16일 이란이 서방과의 핵 협상 이행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취했다며 유엔 안보리의 이란 제재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아베, 곶감 먹고 “달콤해”라고 말했다가 뭇매. 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곶감을 먹고 “달콤하다”라고 말했다가 야당 의원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지난 1월14일 아베 총리는 후쿠시마(福島)현의 토종 곶감인 ‘안포가키’를 선물 받았다. 일본어 ‘안포가키’를 우리말로 옮기면 ‘안보 감’으로, ‘안보’는 ‘안보법’의 안보와 동음이의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안포가키’를 한입 베어물고는 “작년 안보국회에서도 ‘안보 감’ 먹고 견뎌낼 수 있었지”라면서 지난해 일본 국회에서 강행 통과된 안보법에 대해 회상하며 농담을 했다.
그는 이어 “아주 딱 알맞게 달콤하네”라며 ‘안보 감’에 대해 만족스러운 듯 소감을 표했다.
이런 아베 총리의 발언이 전해지자 주요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아베 총리가 ‘안보 감’의 맛을 “달콤하다”고 표현한 것이, 사실은 자신이 강행 통과를 주도한 ‘안보법’에 대한 만족스러움을 표한 것이라고 해석되기 때문이다.
주요 야당인 공산당의 시이 카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사람들의 목숨이 걸린 문제에 대해 너무 분별없는 발언이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제1야당인 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간사장도 “수준이 너무 낮아서 뭐라고 답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IS, 4살배기 아이 원격폭탄으로 살해…무기 나날이 진화
극단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 국가(IS)’가 이라크 북부 알시르카트에서 원격 폭탄을 터뜨려 4살배기 아이를 살해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현지 매체 알수마리아 방송을 인용해 지난 1월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IS 격퇴 작전에 참여하고 있는 준군사부대인 PMF 대변인 자바르 엘마무르는 IS 조직원이 이 아이의 몸에 폭탄이 설치된 끈을 두르고 원격 조종기로 터뜨렸다고 전했다. 이는 IS 지지자와 자금 후원인을 비난한 사람들을 처형할 때 쓰는 방법이다. IS는 일주일 전 이 아이의 아버지도 살해했다고 엘마무르는 말했다.
IS의 무기는 나날이 진화하고 있다.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IS는 시리아 락까에 ‘지하디대학(Jihadi University)’을 세우고 이곳에서 각종 무기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최근 이곳에서 원격 조종으로 폭탄 테러를 할 수 있는 무인 자동차를 개발했고, 여객기를 격추할 수 있는 정교한 무기도 만들었다.
전문가들은 기존에 생산된 무기를 확보하던 IS가 지금은 무기를 자체 생산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 최근 자유시리아군이 IS 조직원을 생포해 얻은 동영상에는 지하디대학에서 열전지를 만드는 장면도 나온다. 미사일 열추적 장치에 필수적인 열전지는 고급 지식을 갖추지 못하면 생산할 수 없다고 인디펜던트는 지적했다.

사우디-이란 단교 사태, 원유시장에 영향
석유수출국기구(OPEC) 이란 대표 메흐디 아살리는 1월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시아파 지도자 처형으로 촉발한 이란과의 단교 사태가 국제 원유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일시적으로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란 석유부가 운영하는 사나통신에 따르면 아살리 대표는 이날 사우디와 이란 간 정치적 갈등으로 인한 긴장 고조가 원유시장에 가져다주는 여파는 단기적이라고 밝혔다.
아살리 대표는 원유 공급량이 확보된 것으로 보이는 시점이 되면 국제 원유시장이 진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과잉공급이 당면한 ‘최대의 위협’이라고 지적하며 이란이 서방의 경제제재를 받았을 때 원유 생산을 늘린 산유국이 시장 안정을 위해 감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아살리 대표는 지난 2015년 12월30일 2016년 국제유가가 배럴당 35~50달러 사이에서 움직임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살리 대표는 2016년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9,400만 배럴 이상에 달할 것이라며 이란이 1월내로 국제사회의 제재가 풀리면 바로 원유수출 점유율을 회복하고자 증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란 원유수출이 경제제재 해제 후 6~12개월 안으로 하루 50만 배럴까지 늘어난다며 향후 4년간 국제 유가가 배럴당 60달러를 넘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눈동자 속에서 기생충이 꿈틀, 경악
눈동자 속에서 기생충이 꿈틀거리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 올라와 화제다.
약 1분 길이의 영상에는 눈동자 속에서 꾸물거리는 하얗고 길다란 모양의 기생충이 선명하게 포착됐다고 최근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이 영상은 안과에서 환자의 눈을 검사하면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환자는 전혀 아프지 않은 듯 가끔씩 눈동자를 깜빡거리기도 했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생물학과 기생충 전문 박사인 마크 비니 교수는 “가열하지 않은 음식을 섭취하거나 부상으로 생긴 상처를 통해 기생충이 혈관을 타고 눈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추측했다.
개발도상국 등 풍토병이 유행하는 지역에서는 기생충이 눈동자 속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흔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실명에 이르는 경우가 많다.
안구에 발생한 기생충을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실명에 이를 수 있으며, 혈관을 타고 뇌로 이동하면 신경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고 데일리 메일은 설명했다.

사우디 집단처형에 ‘종파 대립 격화’ 우려
사우디 당국은 왕실에 비판적인 알님르를 비롯한 47명을 테러 범죄로 사형에 처했다고 발표했다. 형이 집행된 47명 중 다수는 테러 단체 알 카에다와 연결된 테러 공격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란 등 시아파 진영이 사면을 강력히 요청한 50대 중반의 사우디 시아파 지도자 셰이크 님르 알님르도 포함해 국내외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사우디 동부 카티프에서 시아파 무슬림이 ‘왕정 타도’ 등을 외치며 격렬한 가두시위를 벌였다. 시아파 종주국을 자처하는 이란과 시아파가 다수인 바레인 등에서 알님르 처형을 규탄하는 항의활동이 잇따랐다. 이란에선 격분한 시위대가 동북부 마시하드의 사우디 총영사관에 불을 질렀으며, 이에 사우디 정부가 이란 주재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하는 등 갈등이 증폭해 중동 정세의 불안정화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사우디 정부는 지난 2011년에서 2013년까지 반정부 시위로 여러 명의 경찰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하자 시위를 주도한 다수 시아파 무슬림을 체포했다.
알님르는 사우디 동부 알와미야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를 뒷받침하는 주동자로 지목돼 2012년 체포됐고 2014년 10월 대중을 선동해 국왕과 정부를 전복하려 했던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사우디가 사형수를 집단 처형한 것은 1979년 메카 대성전 침투사건을 저지른 무장조직원 68명을 한꺼번에 사형시킨 이후 처음이다.[자료_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