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ROAD FC] '링 위의 광마' 장대영 "장익환과의 대결, KO만 있을 것"부상 털고 1년 5개월만에 ROAD FC 무대 복귀...장익환과 2월 23일 맞대결 펼쳐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9.01.18 13:29
  • 댓글 0
사진제공=ROAD FC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장익환 선수와 나의 대결에는 KO만이 있을 거다. 언제, 어느 순간 KO가 나올지 모르니 한순간도 눈을 떼지 말고 지켜봐 달라.” 1년 5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르게 된 ‘링 위의 광마’ 장대영(29, 병점MMA)의 외침이다. 

장대영은 지난 한 해 연이은 부상에 교통사고까지 당하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 오직 복귀만을 생각하며 재활에 힘썼고, 부상을 극복해냈다. 그리고 오는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52 대회에서 ‘케이지 위의 낙무아이’ 장익환(32, 팀파시)과 맞대결을 펼친다.

복귀 소감을 묻자 장대영은 “ROAD FC 무대를 계속 뛰고 싶었는데, 시합이 잡혔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가슴이 뛰었다. 부상도 다 극복하고,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한지 2개월쯤 됐는데 타이밍 좋게 오퍼가 들어와서 너무 기뻤다”라고 기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XIAOMI ROAD FC 052에서 맞대결을 펼칠 장대영과 장익환은 공통점이 많다.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용쟁호투’에 함께 출연했고, 지난 2015년 2월 ROAD FC 021에서 나란히 데뷔했다. MMA 전적도 장대영이 5승 2패, 장익환은 6승 2패로 비슷하다. 작년 한 해 부상으로 공백기를 가진 것마저 닮았다. 같은 노선을 걸어온 두 선수는 친한 선후배 사이로 발전했다. 그리고 이내 케이지 위에서 마주하게 됐다.

장대영은 “장익환 선수는 개인적으로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다. 차라리 모르는 선수랑 싸우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근데 지나고 생각해보니, 시합 상대로서 너무 좋은 선수란 생각이 들더라”라고 대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장대영은 “장익환 선수와 나는 경기 중에 뒤로 빠지는 스타일이 아니다. 화끈한 타격가다. 그래서 정말 멋진 그림을 만들어 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젠간 장익환 선수와 싸워야 할 날이 올 거라고 생각했다. 숙명과도 같은 대결이다. 존경하는 선배지만 그런 마음은 케이지 밖에 두고, 케이지 위에서는 프로답게 팬들을 위한 멋진 승부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장대영은 장익환을 향해 “가장 최근 경기가 박형근 선수와의 대결이었는데, 그때의 내 모습을 생각하면 안 될 거다.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MMA에 대한 이해도가 더욱 높아졌다. 가르치는 입장이 되어보니 전략을 짜고, 수행하는 것도 노련해졌다. 그 전과는 다른 모습일거라고 자신할 수 있다. 단단히 준비해야 할 거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장대영은 “이전엔 챔피언까진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생각이 바뀌었다. 목표는 오직 ROAD FC 밴텀급 타이틀이다”라고 챔피언을 향한 목표를 분명히 했다. 

챔피언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장대영은 최근 지도자로서의 시간도 줄여가며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밴텀급 타이틀을 노리는 것마저 장익환과 같다. 숙명과도 같은 두 선수의 대결에서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오는 2월 23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ROAD FC는 오는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오는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홍승표 기자  sphong8899@daum.net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승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