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형 도시재생으로 활력 넘치는 도시 만든다!- 전주시, 2019년도 주민 ․ 지역 주도 전주형 도시재생 실현을 위한 2대 전략 제시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1.14 19:22
  • 댓글 0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전주시가 활력 넘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주민 중심의 전주형 도시재생을 실현하는데 집중키로 했다.

시는 올해 주민 ․ 지역 주도 전주형 도시재생 실현을 비전으로 삼고, △주민참여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 사람 우선의 시민생활 기반 강화 등 도시재생의 2대 중점 추진전략을 집중 전개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먼저, 시는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을 실현하기 위해 민·관 거버넌스 구축을 중심으로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한 재생대학과 도시재생 포럼·세미나를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시민 참여 온·오프라인 플랫폼 구축 등 도시재생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널리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동시에, 도시재생지원센터와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주민협의체, 도시재생위원회를 지속 운영하고, 이를 통한 정책 홍보로 민·관 거버넌스를 강화하는 등 도시재생 선도도시로서 전주의 위상을 높일 예정이다.

사람 우선 시민생활 기반 강화의 경우, 시는 팔복동 추천마을과 교동 승암마을 일원에서 추진되는 새뜰마을사업을 올해까지 완료해 주민이 주도하는 구도심 주거지 재생사업을 차질 없이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팔복동 추천마을과 교동 승암마을 주민들의 취약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시켜 지속가능한 삶의 터전을 제공키로 했다.

시는 또 성매매집결지인 권삼득로(선미촌) 일원 취약한 주거환경 개선과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 주민공동체 육성 및 활성화 등을 통해 서노송동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올해 서노송예출촌 일원을 대상으로 △공동체 육성 △기반시설 공사 △문화예술복합공간 조성 등을 집중 추진, 문화와 예술이 점진적으로 파고드는 장소로 만들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례인 팔복예술공장과 성매매집결지에 대한 점진적 기능전환사업인 서노송예술촌 등 우수한 도시재생사례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 시는 지난해 팔복예술공장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강현수 국토연구원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송경용 도시재생 협치포럼 상임대표 등 도시재생관련 중앙부처 관계자와 광역·기초지자체장, 관련 연구기관 및 시민단체 관계자, 현장활동가, 공기업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도시재생 광역협치포럼(전북권)’을 개최함으로써, 도시재생의 새로운 가치와 방향을 제시했다. 또, 김승수 전주시장은 그간 꾸준히 추진해온 도시재생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도시재생 협치포럼의 공동대표로 선임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시는 지난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사항이자 100대 국정과제로 중점 추진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전주역세권 혁신성장 르네상스(중심시가지형) △용머리 남쪽 빛나는 여의주마을(우리동네살리기)의 2개 사업이 선정되기도 했다. 시는 올해 서학동예술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2016년 선정된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을 포함한 4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창조적인 전주형 도시재생이 실현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김양원 전주부시장은 “전주형 도시재생은 모든 시민이 행복하고 새로운 활력이 넘치는 도시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며 “올해는 주민참여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추진하고, 사람우선의 시민생활 기반을 강화함으로써 정부 정책과 기조에 맞춘 도시재생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김창윤 기자  yun728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