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안전전북’구현을 위한 국가안전대진단 시동국가안전대진단(2.11.∼4.19. / 68일간)을 위한 사전준비 착수
  • 오운석 기자
  • 승인 2019.01.14 18:21
  • 댓글 0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공공과 민간의 안전사각지대 및 위험시설 등에 대한 「2019 국가안전대진단(2.11.∼4.19.)」시행에 앞서 전라북도가 1월 15일 도청 대강당에서 관계자 교육을 필두로 사전준비에 착수했다.

설명회는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2018년과 달라진 점검대상선정·점검방식 등에 대한 기본계획 설명과 실무자들의 점검시설 관리를 위한 시스템사용 교육으로 진행된다.

2018년에 비교해 볼 때 크게 달라진 점은 점검대상 선정, 점검 방식, 점검자와 확인자 모두의 실명을 기재하는 점검실명제 정착 등이다.

우선, 점검대상은 행안부가 점검분야를 지정해주는 기존 방식이 아닌시설 주관 부처가 위험시설 전수조사 등을 거쳐 선정하도록 했다.

특히 부처가 위험시설로 관리하고 있는 시설, 최근 사고발생 시설 및 국민 관심분야,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시설 등은 점검대상에 반드시 포함시키도록 했고 정확한 점검대상시설 수는 1월말 확정될 예정이다.

* 지하 다중이용업소, 고압가스배관, 공사장 인근 학교시설,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통신구, 전력구, 저유소, 국가기반시설, 숙박시설 등

점검방식은 기존 관리주체의 자체점검 중심에서 점검대상 전체를 합동점검 방식으로 전환하고, 점검실명제 확대와 점검결과 공개를 위한 법·제도 정비를 통해 점검결과에 대한 책임성과 신뢰도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작년까지 점검과 위험요소 신고에만 국민 참여가 가능했으나 금년에는 점검대상 선정을 위한 의견수렴, 점검과정, 만족도 조사 등 대진단 전 과정에 국민을 참여시켜 안전문화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국가안전대진단이 도민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안전한 전북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에 철저를 다할 것”이라면서 “무관심이 큰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도민여러분의 많은 협조와 관심을 당부”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운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