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민·관 협력으로 팔복동 공단지역 환경오염문제 걷어낸다!- 전주시, 14일 팔복동 공단지역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회 첫 회의 개최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1.14 19:13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사진제공=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전주시가 만성지구 주민대표, 시민단체, 환경전문가와 함께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대기환경을 오염시키는 팔복동 공단지역 환경문제에 적극 대응한다.

시는 14일 시청 4층 회의실에서 만성지구 주민대표와 시민연합, 환경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팔복동 공단지역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2019년도 제1차 민·관 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 협의회는 시민대표인 이세우 전북녹색연합 대표와 김양원 전주부시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만성지구 아파트 입주자대표와 여의동 용정마을 주민, 전북환경운동연합 환경단체 관계자, 전북대학교·원광보건대학교 환경분야 교수, 전주시 간부공무원 등 총 12명이 참여한다.

민·관 협의회는 이날 첫 회의를 시작으로 향후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고 팔복동 공단지역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기존 폐기물 소각시설에 대한 행정 규제사항과 지도·점검 방은 등을 논의해나갈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위원장은 위원회 소집과 회의진행, 의견조율 및 결과 도출하는 역할을 맡고, 시민연합과 환경단체 등은 시민단체의 의견을 전달하고, 주민대표들과의 의견 중재에 나선다. 또, 주민대표는 주민간 소통을 통해 집약된 의견을 행정에 전달하거나 대응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환경 전문가는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의견과 대기개선 정책 방향 제시하게 된다. 시는 환경·건축·폐기물관리·도시계획시설·시민동향 등 담당분야별 대응방안을 검토해 제시할 계획이다.

협의회는 또 소송 원인 분석 등 승소를 위한 대안 검토와 소송 대응을 위한 소송대응단을 실무자 중심으로 별도 운영하고, 필요시 민·관 협의회와 공동으로 회의를 개최해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팔복동 공단지역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조직개편시 산단 대기관리팀을 신설해 집중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시는 폐기물 처리 시설과 수질·대기 환경오염 배출업소, 가축분뇨배출시설, 전기사업 등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된 주요 환경 분야 인허가 업무 추진시 법에서 정한 절차 외에도 시민 의견을 별도로 수렴하는 절차를 마련키로 했다.

시는 또 민관협의회에 이어 팔복동·동산동·만성지구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함께 산업단지 환경지킴이와 환경오염 모니터링단도 구성·운영함으로써 시민들의 목소리가 환경 정책에 곧바로 반영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팔복동 산단 내 239개 대기배출시설에 대한 상시 감시체계를 갖출 방침이다.

김양원 전주부시장은 이날 “민·관 협의회 운영을 통해 앞으로 전주를 더욱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관리방안과 효과적인 행정규제사항을 마련하고, 팔복동 고형폐기물 발전시설 관련 소송에 적극 대응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창윤 기자  yun728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