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16년 연속 다보스포럼 참석- 2004년부터 개근, 2008년부터 개인 블로그 통해 다보스 현지 이슈 공유
- 제24회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 위한 본격 홍보 활동 나서...
  •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 승인 2019.01.14 15:16
  • 댓글 0
대성그룹_김영훈 회장 2019.01.14. (사진_대성에너지)

[시사매거진/대구경북=구웅 기자]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제49차 세계경제포럼 연례회의(World Economic Forum Annual Meeting;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04년부터 16년간 한 해도 빠짐없이 다보스포럼에 참가하고 있는 김 회장은 올해에도 다보스에서 논의되는 정치, 경제, 에너지 등 여러 분야 글로벌 트렌드와 현장에서 느낀 소회 등을 개인 블로그를 통해 생생하게 공유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지난 2008년부터 12년째 다보스 소식을 개인 블로그를 통해 전하고 있다.

세계에너지협의회(WEC; World Energy Council) 회장으로서 올해 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제24회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 준비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도 에너지 및 연관 분야 리더들과 전문가들을 만나 세계에너지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적극적 협력과 참가를 촉구할 예정이다. 3년에 한 번씩 열리는 세계 최대의 에너지 이벤트로 에너지 올림픽이라 불리는 세계에너지총회는 오는 9월 9일에서 12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 다보스포럼은 ‘세계화 4.0: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세계 구조 형성(Globalization 4.0: Shaping a Global Architecture in the Ag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산업분야뿐만 아니라 미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영역을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지 전망해 보고, 이 같은 변화를 맞아 정부, 민간, 개인들은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짚어보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에너지 분야는 대전환기를 맞아 ICT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등 기술적 진보와의 융합을 통해 향후 어떤 시너지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전망하고, 아울러 기후변화와 맞서기 위한 세계 에너지 산업의 공동 대응 방안 등도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회장은 “글로벌 경기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호주의와 대립 구도가 더욱 심화되고 있어 우려된다”며 “특히 에너지 · 환경분야는 더욱 강력한 기후변화 대응을 주장하는 입장과 급격한 에너지 전환에 따른 피로감을 호소하는 입장이 상충하고 있다.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 다보스에 모인 리더들이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ambrow1213@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