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9 여자농구 올스타전...'레전드'들의 3X3 경기 마련
상태바
18~19 여자농구 올스타전...'레전드'들의 3X3 경기 마련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9.01.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KBL, 현역 코치와 여자프로농구 역대 올스타 선수 참가하는 3X3 이벤트 매치 마련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 ‘레전드’들이 나서 3X3 대결을 펼친다.

WKBL은 오는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여자농구 별들의 축제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WKBL 현역 코치들과 여자프로농구 역대 올스타 선수들이 참가하는 ‘3X3 이벤트 매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3X3 이벤트 매치‘는 올스타전 본 경기에 앞서 오후 1시부터 핑크스타와 블루스타의 대결로 펼쳐진다.

핑크스타에는 박정은(WKBL 경기운영부장)을 비롯해, 전주원(우리은행 코치), 이미선(삼성생명 코치), 유영주, 이종애가 팀을 이룬다.

박정은은 장충체육관에서 마지막으로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던 2005년 당시 올스타전 MVP를 차지했다. 이미선은 2002년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초대 MVP, 이종애는 2010~2011시즌 올스타전 MVP로 각각 선정된 바 있다.

블루스타는 정은순(KBSN 스포츠 해설위원)을 필두로, 최윤아, 정선민(이상 신한은행 코치), 김영옥, 김경희로 구성됐다.

정은순은 2007~2008시즌 올스타전 MVP를 수상했으며, 김영옥은 2004년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MVP를 차지했다.

아울러 올스타전 이벤트의 백미인 ‘포카리스웨트와 함께하는 3점슛 콘테스트’에는 지난 시즌 우승자 박혜진(우리은행)이 2년 연속 3점슛 챔피언에 도전한다.

또한, 올 시즌 3점슛 성공률 부문 1위 김이슬(KEB하나은행)을 비롯해 박하나(삼성생명), 강이슬(KEB하나은행), 구슬(OK저축은행) 등 구단별 2명씩 총 12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3점슛 여왕을 가린다.

한편, WKBL은 유료 입장 관중을 대상으로 자동차, TV, 건조기 등 풍성한 경품을 걸고, 장충체육관을 찾는 팬들을 대상으로 대박 경품 추첨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번 올스타전은 KBSN 스포츠와, SPOTV 2를 통해 오는 6일 오후 1시부터 생중계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