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전속작가 및 전시해설사 육성 위한 지원사업
상태바
문체부, 전속작가 및 전시해설사 육성 위한 지원사업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9.01.0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일 ‘예비 전속작가제 지원 사업’과 ‘전시해설사 육성 지원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9 예비 전속작가제 지원’은 전업 미술 작가들이 창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전속작가를 운영하기 어려운 중소 화랑 및 비영리전시공간에 작가를 발굴할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은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진행하게 된다.

‘2019 전시해설사 육성 지원’은 전문 전시해설사를 육성하고, 관람객들이 미술 전시를 쉽게 이해하고 가깝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전시해설을 지원하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함께 진행한다.

'예비 전속작가제 사업'의 지원 대상 공모는 ‘작가 공모’와 ‘화랑 및 비영리전시공간 공모’ 등 2단계로 진행된다. 화랑 및 비영리전시공간과 전속 계약을 하기 원하는 작가를 먼저 모집한 후, 공모를 통해 화랑 및 비영리전시공간을 선정해, 모집된 작가와 전속 계약을 원하는 단체(화랑 등)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실시한다.

‘작가 공모’는 2일부터 31일 오후 6시까지 전자우편과 ‘미술공유서비스’ 누리집을 통해 실시한다. ‘화랑 및 비영리전시공간 공모’는 오는 2월 1일부터 2월 25일 오후 6시까지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 ‘이(e)나라도움’을 통해 지원 신청을 받는다. 

해당 사업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시해설사 육성 지원 사업’의 지원 대상 공모는 2일부터 31일 오후 6시까지 전자문서 발송 및 전자우편을 통해 신청을 받는다. 해당 사업에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지원 사업이 미술 작가에게는 안정적인 창작환경을 지원하고, 관람객에게는 쉽고 재밌는 전시해설을 제공하는 기반이 되길 기대한다"며 "사업 성과에 따라 앞으로 지원 기간과 범위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