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설 대비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으로 자금난 해소
상태바
경북도, 설 대비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으로 자금난 해소
  •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 승인 2019.01.02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00억원 규모, 기업당 3억원(우대 5억원) 이내 융자지원, 대출이자 2% 이차보전
경북도청 전경 2019.01.01. (사진_경북도청)

[시사매거진/대구경북=구웅 기자] 경북도(도지사 이철우)는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인건비, 자재구입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1,2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집중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은 중소기업이 협력은행(총 14개)을 통해 융자대출 시, 도에서 대출금리 일부(2%, 1년)를 지원하는 이차보전 방식으로 운용하고 있다.

경북도 내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체로 제조․건설․무역․운수업 등 11개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은 물론, 이번에 추가한 벤처기업을 포함해 사회적 기업 등 ‘道 중점 육성기업’은 업종에 상관없이 융자 신청이 가능하다. 11개 업종은 ①제조업, ②건설업, ③전기공사업, ④정보통신공사업, ⑤소방시설업, ⑥운수업, ⑦무역업, ⑧관광숙박시설업, ⑨폐기물수집‧운반‧처리 및 원료 재생업, ⑩자동차정비‧폐차업, ⑪건축 기술, 엔지니어링 및 기타 과학기술 서비스업이다. 또 道 중점 육성기업은 ①사회적기업, ②일자리창출 우수기업(최근 3년 이내), ③청년고용 우수기업(최근 3년 이내), ④실라리안 기업, ⑤Pride 기업, ⑥향토뿌리기업, ⑦벤처기업 등이다.

융자한도는 매출규모에 따라 기업 당 최대 3억원 이내이며,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청년고용 우수기업 등 도에서 지정한 23종의 우대기업은 최대 5억원까지 융자 추천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및 인증획득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동기 유발을 이끌어내기 위해 ‘기술인증 획득기업(NET, NEP, 성능인증 등)’을 우대기업으로 추가 지정했다.

융자 희망기업은 취급은행과 융자금액 등에 대해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해당 시․군청을 방문해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접수기간은 오는 2일(수)부터 11일(금)까지이다. 단, 시·군 자체 실정에 따라 접수기간이 다를 수 있으니, 시·군별 접수일을 필히 확인 후 신청해야 한다.

도는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서류 심사 후, 융자추천 결과를 28일(월)까지 시·군에 안내할 예정이다. 융자추천 결정된 기업은 설 연휴 전인 2월 1일(금)까지 취급은행을 통해 소요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원기준과 취급은행, 제출서류 등 상세한 사항은 경상북도 홈페이지를 비롯해 각 시․군 홈페이지,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대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 그 어느 때보다 녹록치 않지만, 설 대비 운전자금 융자지원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경북도는 자금지원·판로개척 등 중소기업 육성시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하고, 작지만 강한 중소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