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포토뉴스
여야, 국정원 직원 자살 진실 공방野 "국정원 경찰 의도적 배제"…與 "명백한 자살사건"
  • 김길수 편집국장
  • 승인 2015.08.11 11:06
  • 댓글 0
   
▲ 안행위 전체회의 현안보고하는 강신명 의원.

[시사매거진]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10일 전체회의에서는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운용에 관여한 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이 진실공방을 벌였다.

이날 안행위 전체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강신명 경찰청장과 조송래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장 등을 출석시켜 임 과장 자살 사건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은 뒤 각종 의혹에 대한 질의를 진행했다.

여당은 경찰과 소방당국의 해명을 강조하며 의혹 차단에 나선 반면 야당은 경찰이 의도적으로 배제됐다며 국정원 의 개입을 집중 추궁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민기 의원은 소방대원과 경찰 간 좌표 교신 오류로 경찰의 현장 출동이 지연된 점을 지적, "현장에 접근하는데 50분이 넘게 걸렸다. 단순 실수라고 보이지 않는다. 경찰이 빨리 오면 안 되니까 경찰을 이리저리 돌렸다"면서 "소방(본부)을 국정원이 장악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정청래 의원은 "임 과장의 차량을 먼저 발견한 소방당국이 시신을 찍은 사진과 나중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찍은 사진이 다르다"며 "소방당국이 찍은 사진은 (시신이 쓰러져 있어) 얼굴이 보이지 않지만 경찰이 찍은 사진은 운전석에서 오른쪽으로 얼굴을 돌리고 있다. 누군가 와서 시신을 만진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석래 중앙소방본부장은 "국정원으로부터 조종을 받은 사실은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한 소방요원은 "구조작업을 마칠 때까지 국정원 직원이란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강신명 경찰청장도 "경찰이 배제됐다고 보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국정원에 의해) 따돌림 당했다고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대운 의원은 '국정원 직원인 줄 몰랐다'는 소방대원의 해명에 "현장 수색과정에서 직장동료라고 밝힌 사람들이 왔는데 이들의 신분 확인을 하지 않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질타했다.

같은 당 진선미 의원도 "변사사건 현장인데 어떻게 일반 직장 동료가 현장에 계속 같이 있나"라며 "그게 일상적인 일인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이 사건을 두고 어떻게 국정원이 조종했다고 하는지 답답하다. 야당 말대로 하면 국정원은 아주 신출귀몰한 사람들이다. 이 사람들은 간첩 잡는 사람들이 아니라 평범한 전산 전문가일 뿐"이라며 "소방은 국정원에 놀아나는 기관이고 경찰은 아니라고 하는데 소방본부장은 강력하게 항의해야 한다. 전국 4만여 소방공무원에 대한 상처를 주는 이야기고 매우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전했다.

새누리당 황인자 의원은 "통상 변사 사건 수사의 핵심은 자살인지 타살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나 변사자의 행적을 우선 조사하는 게 아니다"며 "광복의 기쁨과 분단의 아픔 속에서 맞는 광복절 주간 첫날인 오늘 국정원 직원의 변사 사건을 다루는 것이 개인의 희생을 '개죽음'으로 몰고 가는 것이 아닌지 자괴감이 든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장실 의원은 "부검과 유서 등으로 자살이라는 움직일수 없는 증거가 나와 있는데 이렇게 의혹이 제기되는 건 국력의 낭비다"라며 "그러나 국민적 관심이 제기된 사안인데 임 과장의 차량을 (유족에게 인계하지 말고)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조금 더 가지고 있었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청장은 "내부수사준칙에도 감식이 끝나면 신속히 반환해야한다고 돼 있다"며 "해당 차량은 감식이 끝나 정상적 절차에 의해 유족에게 인계한 것이지만 너무 빨리 인계했다는 지적에 대해 결과적으로 우리도 아쉬운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길수 편집국장  top@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길수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