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시 합덕이 변한다
상태바
충남 당진시 합덕이 변한다
  • 최윤호 KEPA 수석연구소장
  • 승인 2015.08.0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철 사업 시작으로 개발 본격화

 
서해안 시대의 주인공 격인 전철 사업이 시작됐다. 2020년 완공 목표로 총사업비 3조8280억 원이 투입되는 서해선 복선 전철 사업이 지난 5월22일 기공식을 갖고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당진에는 서해 복선 전철 합덕역 건설이 예정돼 있어 당진 남부권의 개발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복선 전철 합덕역 건설에 따른 주변 지역의 체계적인 개발을 위해 합덕 역세권 도시 개발 사업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용역은 합덕역 주변 지역에 난개발을 방지하며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계획적인 도시 관리를 위한 것으로 용역기간은 2016년 5월까지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합덕 역세권 개발에 상위 계획인 2030년 당진 도시 기본계획상에 복합 환승센터와 컨테이너 물류단지 등의 내용에 대해 검토하고 기존 시가지와 신규역사 부지의 유기적인 연계 방안과 도시지역 확장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부동산전문경매업체 (주)한솔블루옥션에 따르면 서해선 복선전철 합덕역이 건설되면 시는 국제 항만인 당진항과 서해안고속도로 당진~대전 간 고속도로에 이어 철도까지 이용할 수 있게 돼 서해안 물류거점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