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겨울철 폭설 등 재난에 만반 대비
상태바
양주시, 겨울철 폭설 등 재난에 만반 대비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8.12.1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기상관제 시스템 구축...기상상황 및 재난 정보 제공해 신속 대응 태세 갖춰
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양주시>

[시사매거진/경기=홍승표 기자] 경기 양주시가 겨울철 폭설 등 기상상황과 자연재난에 따른 시민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양주시는 17일 종합 기상관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설해피해와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적설량 관측시스템(적설관측시설)을 관내 11개 읍면동에 설치했으며, 시민과 관련부서에 상시 적설 재난정보를 제공해 재난 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적설관측시설은 최첨단 레이저 적설계를 통해 24시간 적설량을 자동으로 관측해 적설량 정보 수집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도록 했다. 또, 측정된 자료를 제설관련 부서와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특히, 시민 모두가 상시 열람할 수 있도록 기존의 강우, 수위 정보와 함께 시 홈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시는 이를 위해 4800만 원의 도비를 포함해 총 1억2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더불어 적설관측의 정확도를 제고하기 위해 기존의 초음파나 단일 초점 레이저 적설계가 아닌 다점 스캔방식의 최첨단 적설계를 설치하고, 시범운영 등 철저한 검증을 통해 사업완성도를 높였다.

적설관측시설 11개소 설치가 완료됨에 따라 기존의 강우관측 11개소, AWS 7개소, 수위계 8개소 등을 포함, 관내 전역 등 총 37개소의 기상관측시설과 95개의 재난감시 CCTV를 통해 수해·폭설 등 1년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재난에 대한 대응 체계를 구축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재난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는 적설관측시스템 도입을 통해 겨울철 시민 안전을 지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재난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안전한 도시, 감동도시 양주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