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방과후스포츠프로그램 활동수기 공모전' 시상식 연다
상태바
대한체육회, '방과후스포츠프로그램 활동수기 공모전' 시상식 연다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8.12.1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강사, 기타참여자 부문 최우수상 및 수상자 선정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대한체육회가 17일 오후 2시 서울올림픽파크텔 3층에서 '2018 방과후스포츠프로그램 활동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한다.

대한체육회는 전국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연중 운영중인 방과후스포츠프로그램 ‘신나는 주말체육학교’의 참여 분위기를 더욱 확산시키고자, 지난 11월 12일부터 7일까지 참가자를 대상으로 본 공모전을 열었다.

공모전에는 학교 안팎에서 이루어진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느낀 점, 대회 참가 소감, 재능 나눔 후기 등 다양한 내용을 담은 총 143편의 작품이 응모접수됐다. 

이후 심사를 거쳐 학생, 강사, 기타 참여자 등 3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이 각각 선정됐다.

학생 부문에서는 동지여중 손현서 학생이 '꿈의 공장'이라는 작품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해당 작품은 주말체육학교 댄스 동아리에 참여하며 성적에 대한 압박감을 내려놓고 공연, 봉사활동 등 다채로운 활동을 했던 소감을 담았다.

강사 부문에서는 안동영명학교 김희수 토요스포츠강사의 '토요일에 완성된 우리들의 월드컵'이라는 작품이 선정됐다. 본 작품에는 신임교사 겸 초짜 축구 감독과 지적 장애를 가진 학생들이 장애인축구대회에서 4관왕을 기록했던 과정을 이야기로 담았다.

기타 참여자 부문 최우수상에는 대전태평중 한동수 교사의 '나와 너의 살아 숨쉬는 배구' 작품이 선정됐다. 본 작품은 체육관도 없는 학교에서 시체육회 배구대회에서 공동 준우승의 쾌거를 이루어낸 이야기를 수기로 담았다.

이외에도 부문별 우수상 2명, 장려상 6명 등 총 27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수기공모전의 세부 결과는 방과후스포츠프로그램(신나는 주말체육학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수상자에게는 대한체육회장상과 부상품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