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수 서울시의원, '맹견' 피해 예방 위한 조례 발의
상태바
김태수 서울시의원, '맹견' 피해 예방 위한 조례 발의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8.12.1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견 소유자 관리의무 강화하고 신체적 피해 줄 경우 서울시장이 격리조치 가능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도사견 등 맹견에 의한 사고가 사회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 맹견 소유자 등의 관리의무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수 시의원(사진, 더불어민주당, 중랑2)은 동물보호와 동물복지를 위해 ‘서울시 동물보호조례’를 개정한 후 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반려견 천만시대로 접어들며 맹견으로 인한 사고 증가로 맹견 소유자의 관리의무를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조례는 맹견이 사람에게 신체적 피해를 줄 경우 서울시장은 소유자 동의 없이 격리조치할 수 있으며, 어린이집, 유치원, 특수학교, 노인복지시설, 장애인복지시설에는 맹견의 출입제한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태수 의원은 “길 가던 노인과 어린이들이 공격성이 강한 맹견에 물려 생명을 잃거나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명견의 공격에서 대처 능력이 떨어진 노인과 어린아이, 장애인이 활동하는 공간에 출입을 금지하기 위해 이번 조례를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맹견(반려견 포함)으로 인해 사람이 사망했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며 “스웨덴의 경우 개물림에 의해 사망할 경우 견주에게 살인죄까지 적용하고 있다”고 철저한 맹견 관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