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의장 직속 '수도권균형발전추진단' 출범...시·도의회 최초 사례
상태바
서울시의회 의장 직속 '수도권균형발전추진단' 출범...시·도의회 최초 사례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8.12.12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수도권차원의 균형발전 모색 및 추진 목적으로 구성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전국 시·도의회 통틀어 최초로 출범한 서울시의회 의장 직속 수도권균형발전추진단(이하 추진단)이 12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추진단은 서울시 지역균형발전 주요 현안과 수도권차원의 균형발전 문제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고 이를 추진하고자 구성됐다.

특히 추진단은 서울과 수도권이 꾸준히 균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대한민국의 국가균형발전 전략에 유의미한 결실 맺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출범식은 송재호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의 축사와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변창흠 세종대 공공정책대학원장의 ‘지역선순환을 통한 국가균형발전과 서울시의 역할’ 특강과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송재호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지역과 지역이 포용하고 서로 기대며 발전하는 국가균형발전은 우리 국민들의 미래이자 대한민국의 희망이다”라고 말하며 추진단과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신원철 의장은 “추진단은 ‘본립도생’의 자세로 지역 간의 균형 있는 발전과 주민 생활기반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쟁력 강화로 국가 경쟁력의 근본을 바로 세워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표명한 포용국가는 사회정책과 경제정책을 포괄하는 개념이지만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하나의 흐름으로 정착시켜 나가는 것도 일환”이라며 “대통력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정부 각 부처·시·도의회와의 긴밀한 업무협의를 통해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정책 동력을 확보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추진단 단장은 김인제 서울시의원(구로구,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위원장)이 맡았다. 추진단은 27명의 서울시의원과 8명의 서울시 관계자,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으며,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전국시·도의회 연석회의 개최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