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우간다 난민 돕기 앞장서
상태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우간다 난민 돕기 앞장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8.12.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낸스, 공익목적 블록체인 본격화..
(사진_바이낸스)

[시사매거진=최지연 기자] 세계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블록체인을 활용한 공익사업에 본격 나섰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우간다 난민 구호 프로젝트와 몰타 환우 지원 프로젝트를 출범한 것이다.

바이낸스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자사 소속의 블록체인 자선 기금BCF(Blockchain Charity Foundation)을 통해 공익목적 모금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수익 추구와 기술 구현에만 집중됐던 블록체인이 본격적으로 공익분야에 활용되는 첫 사례라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앞서 바이낸스는 지난 10월 25일 바이낸스의 CEO 장펑자오는 UN 무역개발협의회 국제투자포럼에 참여해 UN 구성원들 앞에서 BCF 출범을 선언했다.

현재까지 BCF는 82명의 독지가에게 약 10만달러(우리돈으로 1억 1000만원)를 암호화폐로 기부받은 바 있다. 또한 10월 이후 바이낸스에 상장되는 암호화폐는 상장비를 전액 BCF에 기부하고 있다.

BCF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자금조달 내역과 집행내역을 모두 실시간으로 온라인상에 공개하고 있다. 공익목적 기부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그동안 공익목적 기부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사회적인 공감대가 넓게 형성돼 있었으나, 수혜자가 자금을 기부 의도와 달리 유용한 사례도 밝혀져 논란이 벌어지곤 했다. 특히 지난해 말에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가 기부금을 유흥비로 탕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기부를 꺼리는 태도가 사회적으로 확산된 바 있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내역을 공개한다는 점에서 자금조달과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는 기술”이라면서 “기부금과 관련된 대중의 신뢰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BCF가 자금을 조달중인 프로젝트는 우간다 난민 구호와 몰타 환우 지원 2건이다.

우간다 난민 구호 프로젝트는 지난 10월 중순 우간다 부두다Bududa 지역의 집중호우로 발생한 난민에게 식료품, 의복 등 생필품을 지원하는 계획이다. 현재 우간다 정부가 협력하고 있으며, 약 7000명의 난민들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몰타 환우 지원 프로젝트는 유럽 몰타(Malta)에 위치한 몰타커뮤니티심장 재단(The Malta Community Chest Foundation)을 지원하는 계획이다. 해당 재단은 몰타와 고조(Gozo)섬에 있는 중환자들에 대한 의료지원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1만 5000명의 환자가 기부금의 수혜자가 됐다.

BCF설립전에도 바이낸스는 블록체인을 이용해 공익목적 구호에 나선바 있다. 지난 7월에는 일본 히로시마와 오카야마, 에히메 현에서 발생한 지진 이재민을 돕기 위해 바이낸스는 암호화폐로 모금된 141만 달러(한화 약 15억 5000만원) 규모의 자금을 현지 자선재단에 전달하기도 했다. 당시 일본의 유명 전자제품 판매점 비쿠카메라Biccamera 등과 손을잡고 이재민에게 라디오, 전자레인지 등 생활에 꼭 필요한 가전제품을 무상으로 후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