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금융취약계층 '대부업 피해' 예방책 논의한다
상태바
소비자원, 금융취약계층 '대부업 피해' 예방책 논의한다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8.12.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규 의원·인터넷광고재단과 공동으로 ‘미등록 대부업 인터넷 광고 개선 방안’ 세미나 개최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최근 인터넷상에 등록되지 않은 대부업 불법광고가 빈번히 게재되며 금융취약계층 소비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시점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소비자원은 오는 12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미등록 대부업 인터넷 광고 개선 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이태규 국회의원,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공동으로 개최한다.

세미나는 이희숙 한국소비자원 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신현윤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이사장의 환영사,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의원의 ‘대부업 소비자 피해구제 실효성 제고 방안’에 대한 기조발제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태규 의원은 최근 국정감사 등에서 대부업계 부실관리 감독으로 인한 소비자 보호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 의원의 기조발제 이후에는 한국소비자원 시장조사국 이상식 박사가 ‘미등록 대부업 인터넷 광고의 소비자문제 및 개선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실시한다.

이어 국제금융소비자학회장인 정홍주 교수의 사회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금융소비자학회, 대부금융협회, 금융연구원 등 전문가들이 미등록 대부업의 인터넷 광고 문제점 점검 및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한 개선 방안 등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비자원 측은 “금융서비스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소비자권익을 향상하고 금융 취약계층 소비자보호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금융서비스 소비자권익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