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베트남국제상업은행(VIB) 신용도 B1으로 상향 조정
상태바
무디스, 베트남국제상업은행(VIB) 신용도 B1으로 상향 조정
  •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11.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IB의 BCA 등급을 비롯해 다른 은행들의 등급이 높아진 것은 그만큼 베트남의 거시경제 상황이 좋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베트남국제상업은행(VIB)은 무디스(Moody’s Investors Service)가 VIB의 독자신용도(BCA)와 조정 독자신용도를 B1 등급으로, 거래상대방위험평가(CRA) 등급을 Ba3로 상향 조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베트남의 장기 국가신용등급과 선순위 무담보 등급을 B1에서 Ba3로 높인 무디스는, 2018년 8월 14일 VIB의 기업신용등급을 B2에서 B1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VIB의 BCA 등급을 비롯해 다른 은행들의 등급이 높아진 것은 그만큼 베트남의 거시경제 상황이 좋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무디스는 은행들이 부실자산을 털어내고 수익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VIB는 이와 함께 베트남중앙은행(SBV)으로부터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에 넘긴 부실채권을 모두 인수하는 데 성공한 5곳의 은행 중 하나로 인정받았다. 무디스는 VIB가 VAMC에 남아있는 부실채권이 없기 때문에 대손비용률 부담이 줄어들면서 향후 12~18개월에 걸쳐 수익성이 향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바젤협약(Basel II) 기준 도입 준비가 완료된 베트남 은행 두 곳 중 하나인 VIB는 2018년 중 도입을 위해 SBV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당행은 수익성비율과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베트남 최소 수준으로 발돋움했다. 2018년 1~9월 기간 동안 세전이익이 1조 7,200만동을 기록한 VIB는,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0%에 육박하며 2018년 4분기에는 더욱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행의 자기자본비율(CAR)은 12%를 넘는다(Basel II 기준 적용 시 9.5% 이상). 
  
앞서 무디스는 2018년 9월 “Inside ASEAN - Spotlight in Vietnam” 컨퍼런스에서 베트남 경제와 은행 시스템 등급을 평가했으며, 2019년 국내 경제와 은행 실적을 전망했다. 이 행사에서 호반롱 VIB 부행장은 베트남 은행권 인사 가운데 유일하게 무디스로부터 초청을 받아 패널 토론에 참석했다. 
  
무디스 애널리스트들은 베트남 은행들의 자산 건전성과 수익성이 2019년이 되면 향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은행들은 외부 펀딩을 통한 신규 자본 유치와 수익성 유지로 더 나은 자산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는 게 이들의 분석이다. 무디스 애널리스트들은 또한 베트남 은행들의 CAR 역시 개선되겠지만, 역내 국가들과 비교해서는 아직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