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 학생들 선행으로 시민 생명 구해 ‘LG 의인상’ 수상수피아여중 재학생과 졸업생의 용기가 빚어낸 아름다운 하모니
  • 노광배 기자
  • 승인 2018.11.07 16:53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노광배 기자] 뇌출혈로 길에 쓰러진 남성의 목숨을 구한 광주수피아여자중학교 민세은(1년) 학생과 광주풍암고등학교 환현희(2년) 학생이 7일 같은 날 ‘LG 의인상’을 수상한 가운데 두 학생이 동일한 중학교 선‧후배 사이임이 알려져 화제다.

수피아여중 민세은 학생/사진 학교 제공

지난 10월 24일 오후, 민세은 학생은 백운동 한 초등학교 육교 앞에 피 흘려 쓰러진 남성을 친구들과 함께 발견했다. 이를 목격한 지나가던 여고생도 현장에 합류했다. 특히 민세은 학생은 위급한 상황에서도 소방당국에 직접 구조요청을 하는 침착함을 보였는데, 현장에 구급차가 도착하자 동행할 사람이 없는 남성을 위해 현장에 있던 여고생과 함께 탑승해 이동했다.

민세은 학생은 이동 중 놀란 마음을 쓸어내리며 여고생 언니와 대화를 나누다 언니가 수피아여중을 졸업한 풍암고 황현희 선배임을 알게 됐고, 서로를 의지하며 병원까지 동행해 수술이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왔다.

재학생과 졸업생의 우연한 만남과 용기가 생명 구조로 결실을 맺게 됐고, 이를 접한 LG복지재단의 심사를 통해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피아여중 양경진 교사는 “위험에 처한 사람을 외면하며 자기의 안전을 꾀하는 요즘 세태와 달리 이웃을 도운 학생에게 선한 사마리아인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수여식은 광주수피아중(교장 박현숙)과 풍암고(교장 양대원)에서 각각 진행됐다

노광배 기자  ikbcch9@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광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