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수성구 청소년 2명, 세계 무대에 서다호주자매도시 총회 및 유스포럼 참석, 8일 동안 다양한 문화를 배우고 한국문화를 소개
  •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 승인 2018.11.03 15:1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대구 수성구 자매도시인 호주 블랙타운을 방문한 지역의 청소년들이 블랙타운 청소년 대사들과 함께 양국의 국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세 번째 김동한 학생, 네 번째 배지호 학생) 2018.11.02. (사진=수성구 제공)

[시사매거진/대구,경북=구웅 기자] 대구 수성구는 지난 10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지역 고등학생 2명이 청소년 대사로서 수성구의 자매도시인 호주 블랙타운시를 방문하여 청소년 국제교류활동을 하였다고 했다.

이번 방문은 SCA(호주자매도시 총회) 및 유스포럼(Youth Forum) 참석 등을 위한 자매도시 간 청소년 교류로 지난 1994년 수성구청이 호주 블랙타운시와 자매도시를 맺은 후 2014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올해 참가 학생 2명은 범어도서관 글로벌유스아카데이 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한 학생으로, 배지호(중앙고, 1학년) 및 김동한(도원고, 2학년)이 그 주인공이다.

21일부터 25일까지는 블랙타운시의 미첼하이스쿨을 방문하여 호주 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들으며 호주의 교육 환경과 교과 과정 등을 직접 느끼는 기회를 가졌다.

또한, 양 도시의 우호증진을 위하여 주시드니총영사관과 블랙타운시가 함께 준비한 태극기 게양식에 참여하였다. 이 자리에서 블랙타운 부시장인 토니 블리스데일(Tony Bleasdale)은 수성구와 24년간 이어진 자매도시로서의 동반자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케이팝 공연, 한국음식 체험 등을 현지인들과 함께함으로써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학생들은 26일부터 29일까지 블랙타운시 청소년대사인 올라(16세)와 크리스티(16세) 그리고 블랙타운 시장 및 시의원 이하 대표단과 함께 자매도시인 리버풀 플레인즈의 퀴린디(Quirindi)시를 방문하였다.

그 곳에서 학생들은 블랙타운의 다른 자매도시인 포리루아(뉴질랜드)와 필리핀에서 온 청소년 대표단과 사회문제와 환경문제 등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지며 각종 문제에 대한 책임의식을 가지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인근 농장에서 각종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호주 시골의 여유와 정취를 몸소 체험하였다.

참가 학생 배지호는 “호주라는 나라의 문화와 전통을 배우고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과 소통하고 어울리며 평소 가지고 있던 고정관념을 없애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했다.

김동한 학생은 “호주 방문으로 문화의 다양성과 그 문화를 만들어나가는 사람들에 대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두 학생 모두 이번 청소년 교류활동을 통해 상대 도시를 이해하면서 얻게 된 소중한 경험이 개인적 성장에 도움이 되었으며 더 나아가 이러한 교류활동이 자매도시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중요한 밑거름이 된다는 점에 공감하였다.

블랙타운시는 내년 수성못 페스티벌과 수성구에 있는 동중학교를 방문하여 블랙타운 지역 학생들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며 구체적인 방문일정에 대해 앞으로 계속 협의할 계획이다.

김대권 구청장은 “양 도시가 앞으로 행정, 교육, 문화, 의료 등 자매도시로서 끈끈한 우정을 유지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발전시킬 수 있기를 바라며, 특히 내년 블랙타운시 대표단 및 블랙타운 청소년 대표 등의 초청을 통하여 우호적인 관계를 더욱 더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ambrow1213@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