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나를 지키며 사는 이야기 '나를 위해 하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8.10.31 17:4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김민수 기자] 우리는 생각보다 남 눈치를 많이 보며 산다. SNS를 통해 내 삶과 타인의 삶을 비교하고, “착하다” “예쁘다”는 말에 집착해 진짜 자기 모습을 숨기거나 꾸며서 행동하기도 한다. 미움받기 싫어서 불이익을 참고, 용기가 없어서 불편한 것을 말하지 못할 때도 많다.

남들처럼 사는 것,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 미움받지 않는 것이 행복한 삶이라 생각하지만, 과연 그것이 정답일까? 인생에서 ‘나’보다 ‘남’이 더 중요해지면 그만큼 상처받는 일도 많아진다. 이 책은 남 눈치 보느라 정작 ‘나’에게 소홀해진 우리에게 남이 아닌 나를 위해 ‘하는’ 삶을 살라고 말한다.

나를 지키며 사는 방법, 소중한 사람을 소중하게 대하는 방법, 내 감정에 솔직해지는 방법, 누구보다 나를 사랑하는 방법, 세상과 함께 사는 방법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동안 주춤했던 모든 것들, 사소하다고 생각했던 다짐들, 정말 용기가 필요한 실천들, 남이 아닌 나를 위해 할 수 있는 덤덤한 일상의 행동들을 이야기하며 나를 위해 ‘하는’ 삶을 심도 있게 조명한다. 우리가 지치지 않고 조금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는 책이다.

“너를 위하는 일이면 해!” “네가 하고 싶으면 해!” “후회하지 않게, 해!” “해봐!”

남에겐 관대하게 말하던 응원이지만 나에겐 하기 어려운 말이 있다. 남을 위해선 그렇게 잘하던 말인데 정작 나를 위해 “하고 싶은 걸 하라”고 말하려면 용기가 필요하다. 그것이 이 시대를 사는 우리의 모습이다. ‘하자’는 다짐조차 용기가 필요한 요즘이다.

이 책은 나를 위해, 당신을 위해, 우리를 위해 ‘하는’ 말들을 담았다. 인스타그램으로 폭발적 공감을 일으킨 하다(@do_hada) 작가의 이름 그대로, ‘하다’라는 동사를 탄탄하게 풀어냈다. 행동하지 않고 ‘하고 싶다’라고만 생각하는 것은 가장 위험하고 게으른 타성이다. 나를 비롯한 우리가, 나를 위해 하고, 나를 위해 쉬고, 나를 위해 떠나고, 나를 위해 살 수 있기를 바란다. 생각만 하는 것이 아니라 생각한 대로 움직이고 하길 바란다. ‘하고 싶은데’ 또는 ‘내가 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대신 나를 위해 ‘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나와 당신을 위한 마음을 가득 담았다.

김민수 기자  dikigirl200@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