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사행사업장 1인당 10만원 구매 위반 연간 6천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8.10.14 10:5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감위, 중독예방치유금 최근 4년간 267억원 감면해줘

- 이상헌 의원 “사감위에서 좀 더 강력한 제재 해야”

이상헌 의원

(시사매거진=김정현 기자)사행사업장에서 1인당 10만원의 구매상한 제도를 준수하지 않는 위반 사례 적발 건수가 연간 6천건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상헌 의원 (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사감위)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현장 점검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2만 6천건의 구매상한 위반 사례를 적발했으며, 한번 점검시 평균 약 10회꼴로 해당 위반 사항을 적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감위에서 현장 점검을 통해 적발하고 있는 여러 위반 행위들 중 1인당 구매상한 위반 적발 건수가 90%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매년 6천건 가까이 위반 행위가 적발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사감위의 구체적인 제재 조치는 없는 상황이다. 구매한도를 위반한 개인에게는 어떠한 제재 조치도 없으며, 해당 사행사업장은 ‘사행산업 시행기관 건전화 평가’에 결과를 반영한다고 하지만 큰 실효성이 없는 상황이다.

2017년 사행산업의 총 매출 규모는 8조원을 넘어섰지만, 사감위에서 사행사업자에게 부과한 중독예방치유부담금 현황을 보면 최근 4년간 총 267억원의 부담금을 감면해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상헌 의원은 “1인당 10만원이상 구매 상한이 있지만, 위반해도 아무런 제재 조치가 없는 상황이다 보니, 현장에서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도박 중독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을 막기 위해 사감위에서 더욱 적극적인 제재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독예방치유부담금 기업별 부과 현황)

 

 

김정현 기자  ksm950080@gmail.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