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블록체인
최초, 국회 주최로 열린 블록체인 컨퍼런스 `GBPC 2018` 개막해외 블록체인 선도국의 국회의원들과 업계 전문가들 모여.. 블록체인 산업 구체화 토론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8.10.11 18:55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11일 국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국내외 국회의원들의 모습

[시사매거진=최지연 기자] 오늘 11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 첫 블록체인 정책 컨퍼런스 `GBPC 2018(Global Bockchain Policy Conference)`이 막을 올렸다.

수백여명의 참가자가 모인 개막식에는 다수 의원들이 참여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정병국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각국의 암호통화 전문가들이 선도국간 국제공조 필요성에 공감해 여야가 함께 하는 `GBPC 2018`를 개최하게 됐다. 블록체인 기술이 기존 질서와 충돌도 있지만 이제 더이상 거스를 수 없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축사를 맡은 주승룡 부의장은 "한국을 찾은 에스토니아 대통령의 블록체인 산업 육성 관련 강연을 듣고 감명을 많이 받았다. 블록체인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GBPC 2018`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련한 법적 문제와 이용자 보호대책 등을 논의하고 국가 간 기술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된 장이다. `건전한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형성`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민간 전문가, 투자자 등 1000여명이 참가한다.

이번 GBPC 2018에는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등 국내 국회의원 뿐 아니라 일본, 에스토니아, 핀란드, 대만 등 블록체인 관련 정책을 선도하고 있는 국가들의 국회의원이 직접 참가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특히, 이날 열리는 블록체인 규제 토론에는 에스토니아, 핀란드, 일본, 대만 등 세계 각국의 블록체인 정책 담당 국회의원이 참여해 블록체인 산업 육성 관련 `가이드 라인`에 대한 논의를 벌였다.

이날 GBPC 참석자들이 합의를 이룬 글로벌 정책 가이드라인에는 △디지털 자산으로 용어 및 정의 통일 △디지털 자산 유형에 따른 ICO 정책 기준 △거래소 등록 신청 자격과 의무 △블록체인·디지털 자산 특구 지정(규제샌드박스) 등이 담겼다.

최지연 기자  giyen122@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