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반도 주민투표, 95% 찬성으로 가결
상태바
크림반도 주민투표, 95% 찬성으로 가결
  • 김미란 기자
  • 승인 2014.03.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폭력 위협 속 투표, 결과 인정 못해”…러시아 비난

   
 

크림반도가 우크라이나로부터 독립해 러시아에 편입되는 데 대항 주민들의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가 16일95% 이상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크림 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가 종료되기 전 이미 투표율이 유호 정족선인 50%를 훨씬 넘는 75%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투표가 종료된 뒤 이를 비난했다. 백악관은 “국제사회는 폭력의 위협 아래 실시된 주민투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러시아의 행동들은 위험하고 불안정을 조장시키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나 투표 현장의 분위기는 밝았다. 러시아 국기가 나부끼는 가운데 폭죽이 터지고 러시아에 다시 편입된다는 감격에 주민들은 울먹이기도 했다.

우크라이나로부터의 분리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이 투표가 러시아의 웃기는 파워플레이자 영도 강탈이라고 비난하면서 투표에 불참했다.

크림 공화국 의회는 17일 공식적으로 러시아에 병합을 요구하기 위한 회의를 열고 의원들이 러시아로 가서 관련 회담을 갖게 될 예정이다.

한편 세르게이 나리슈킨 러시아 하원의장은 이타르-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크림의 러시아 편입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독립한 이후 23년 간 크림 반도 주민들이 이 날을 기다려 왔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