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속도로교통상황] 저녁시간대 정체 극심...자정 이후 새벽에 풀릴 듯귀성 및 귀경행렬 이어져 정체 절정...부산->서울 7시간 30분
  • 홍승표 기자
  • 승인 2018.09.24 18:08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홍승표 기자] 추석인 24일 오후 귀성 및 귀경행렬로 절정에 달했던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저녁시간 들어서 조금씩 줄어들고 있으나 아직은 극심한 상황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서울요금소를 출발한 기준으로 부산 7시간, 울산 6시간 5분, 광주 5시간 20분, 목포 5시간 20분, 대구 5시간 32분, 대전 3시간 40분, 강릉 3시간 3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대로 서울로 향하는 귀경길은 부산 7시간 30분, 울산 6시간 40분, 광주 6시간, 목포 6시간 50분, 대구 5시간 34분, 대전 4시간, 강릉 3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혼잡한 구간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천안나들목부터 안성휴게소 29.1km 구간으로 평균시속 30km 미만대로 차가 '섰다 갔다'를 반복하고 있다. 본 구간을 통과하는데 소요시간은 대략 1시간 22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밖에,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당진분기점에서 행담도휴게소 19.8km 구간과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일죽나들목부터 호법분기점까지 17km 구간도 정체가 심해 통과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전국 고속도로의 정체는 25일 자정까지 이어질 전망이며 오전 3시를 넘어 해소될 전망이다.

홍승표 기자  bigman90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승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