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판 팔일, '박보라의 태평무'
상태바
춤판 팔일, '박보라의 태평무'
  • 박상윤 기자
  • 승인 2018.09.20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팔일八佾> ; 리턴즈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주최의 팔일, 박보라의 한영숙류 태평무 (사진=박상윤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주최의 팔일, 박보라의 한영숙류 태평무 (사진=박상윤 기자)

[시사매거진=박상윤 기자] 지난 9월 11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의 주최로 한국 문화의 집에서 팔일이 공연되었다.

팔일은 현재 한국문화재재단 진옥섭 이사장이 예술감독 시절 한국 전통춤에 대한 열정으로 2009년 첫선을 보일 때부터 2015년까지 출중한 실력으로 주목받는 전승자들을 소개하며 명실 공히 한국문화의집을 대표하는 무용 공연으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이날 (사)벽파춤연구회 회원이자, 박재희새암무용단 사무국장으로 활동 중인 박보라의 한영숙류 태평무가 무대에 올려졌다.

한성준이 경기도당굿에서 행하는 장단과 춤의 정수를 한데 모아 재창안하여 체계화 시킨 춤으로, 나라의 풍년과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특히 다양한 장단에 맞춘 독특하고 세밀한 발 디딤새, 절제된 호흡, 섬세하고 단아하며 절도 있는 손놀림은 이 춤만이 갖는 독특한 멋이라 할 수 있다. 박보라의 한영숙류 태평무를 감상 할 수 있는 무대였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주최의 팔일, 박보라의 한영숙류 태평무 (사진=박상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