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이슈
박종진 전 앵커 남다른 자녀 교육관 tvN ‘둥지탈출3’ 출연 남다른 철학 내비춰..
  • 전진홍 기자
  • 승인 2018.09.19 11:24
  • 댓글 0

[시사매거진=전진홍 기자] 박종진 전 앵커는 지난 18일 tvN ‘둥지탈출3’을 통해 남다른 자녀 교육철학을 공개했다.

사진=tvN '둥지탈출3' 캡쳐

박종진은 "자녀와의 교육 철학으로 아내와 많이 싸웠다"고 이야기 하며 이어 “딸 민이는 중학교에 가기 싫다고 해서 보내지 않았다. 그래서 중학교를 안 나왔다. 초등학생 때 남들과 똑같이 다니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래서 검정고시를 쳤다. 철학이 분명했다. (민이에게) ‘네 인생은 네 거’라고 했다”라며 “나중에 민이가 중학교를 안 가니까 진학한 친구들을 보며 후회하더라”며 자녀들의 인생을 존중하는 박종진의 쿨한 자녀 교육관을 이야기 했다.

박종진 전 앵커는 “아이들에게 결혼하기 전에 배우자랑 동거하라고 했다. 6개월 전부터. 그 후에 판단해도 된다고 했다”며 “요즘 결혼하고 6개월 이전에 헤어지는 사람들이 꽤 있더라. 그래서 결혼 전에 경험해보라고 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박종진은 “방송 출연 이후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며 “딱딱한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에서 어느새 다정한 아빠로 이미지가 바뀌었다”고 방송 출연 후 달라진 이미지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전진홍 기자  roymmedia@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