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사과, 美 정식 법안에 포함
상태바
위안부 사과, 美 정식 법안에 포함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4.01.1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계 미국인 의원이 앞장서 법안 처리

최근 야스쿠니 신사참배와 영토 문제를 두고 중국의 ‘인해전술(人海戰術)’식 여론 몰이에 타격을 받은 일본이 위안부 문제로 다시 코너로 몰렸다.

미국 연방의회 하원은 15일  지난 2007년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던 ‘위안부 결의안’을 준수하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위안부 결의안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과 관련해 일본의 공식 사과를 요구한 것으로 당시 일본계 미국인인 마이크 혼다 의원이 법안처리에 앞장 선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다.
 
독도나 과거사 문제에 망언을 일삼은 일본 유신회 공동대표인 하시모토 시장은 지난 해 “총탄이 오가는 상황에서 정신적으로 신경이 곤두선 강자 집단에 위안부 제도가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라도 알 수 있는 일"이라고 말해 논란을 낳아 당시 혼다 의원은 하시모토 시장의 발언에 대해 "경멸을 받을 만하고 혐오스럽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미 의회는 2014년 통합 세출법안을 표결에 거쳐 통과시켰다. 이는 미국이 다시 한 번 압박을 가하고 나선 것으로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그 파급력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법안이 상원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 이후 통과된 법안은 대통령의 서명 후 행정부 이송, 국무부의 정책운용 방향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와 정보위원회 소속인 정청래 의원이 여기에 한 몫을 했다. 스티브 샤벳 의원(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위원장, 공화당 아이오와주)을 비롯한 엘리럿 엥겔 의원(미 하원 외교위 간사), 마이크 혼다 의원 등과 연쇄 회동을 갖고 일본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 현안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한편 일본의 보수 우익세력은 2013년 7월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 시립 중앙도서관 앞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것에 대해 이를 철거하기 위해 여론을 조성하고 있다. 일본의 지방의원이 현지 시의원을 만나려고 했으나 의회는 "정치인과 대중매체는 만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하며 면담을 거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