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재인 대통령 사법부 70주년 기념식 참석“온전한 사법 독립을 이루라는 국민의 명령은 국민이 사법부에게 준 개혁의 기회"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8.09.13 17:25
  • 댓글 0
기념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사진_청와대 홈페이지)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법원에서 열린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올해는 대한민국이 사법주권을 회복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로, 올해 기념식은 특별히 국민이 사법부에 맡긴 헌법적 사명을 되새기고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취지에서, 과거 수많은 판사들의 임명식이 열렸고 지금도 대법관들의 취임식이 열리는 2층 대법정 앞 중앙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사법부 70주년 기념 훈ㆍ포장도 수여되었는데 인권분야에 한승헌 변호사가 선정되어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수여되었고, 법관의 양심분야에는 故 이영구 전 판사, 여성・노동분야에는 김엘리 교수가 선정되어 국민훈장 모란장이 수여되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재판거래’ 의혹이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뿌리째 흔들고 있다”면서 “온전한 사법 독립을 이루라는 국민의 명령은 국민이 사법부에게 준 개혁의 기회이기도 하다. 의혹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며, 만약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로 바로잡아야 한다. 저는 사법부가 국민의 희망에 응답할 역량이 있다고 믿는다”고 사법부 스스로의 개혁을 당부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