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끊이질 않는 의료사고, 이번엔 코수술 받다 사망...의사는 '팔짱', 간호조무사는 '깔깔'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8.09.13 10:22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수술 중 마취의사가 심폐소생술을 하고있다. (사진출처_JTBC캡쳐)

[시사매거진=홍의현 기자] 영업사원 대리수술부터 의료사고가 끊이질 않는 가운데, 코 수술을 받던 대학생이 뇌사에 빠졌다가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2일 JTBC는 대학생 A(26)씨가 지난달 8일 압구정동 한 성형 외과에서 코수술을 받다가 뇌사상태에 빠져 지난 1일에 숨졌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가 공개한 수술 당시 CCTV 영상에는 수술 과정이 고스라니 담겨있었다.

마취 의사가 수술대 위에 오른 A씨에게 마취 주사를 놨다. 이후 A씨의 혈압이 떨어지자 마취 의사는 A씨의 목 부위를 주물렀고, 수술 집도의가 코 수술을 시작했다. 수술 시작 후 10여 분 뒤 마취 의사가 집도의에게 수술 중단을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성형 외과 측은 심폐소생술을 시작하고 30분 뒤에 119에 신고했지만 A씨는 이미 뇌사상태에 빠졌고, 결국 지난 1일 숨졌다.

유족들은 의료진이 응급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들은 "마취 의사가 심폐소생을 하는 동안 코 수술 집도의는 팔짱을 낀 상태로 지켜보고 있었으며, 간호조무사들은 지들끼리 깔깔 거리며 웃고 있었다. 죽어가는 짐승 앞에서도 그렇게는 안 할 것"이라며 분노를 터트렸다.

이에 코 수술 집도의는"마취의사가 환자 상태를 판단하고 조치해야 하기 때문에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마취 의사는 "환자의 응급조치는 모든 의료진이 참여 해야한다. 지금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행동은 맞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수술실 CCTV와 의료기록일지 등을 확보하고 해당 의료진들을 모두 소환할 방침이며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의현 기자  ma4420@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