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하태경, 수도권 집값 "용산 미군기지 임대주택 개발이 정답"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들 쥐어짜는 것은 국민들 고통만 가중
  • 이응기 기자
  • 승인 2018.09.12 15:5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1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모두발언을 하고있다.(사진_바른미래당)

[시사매거진=이응기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수도권 집값 급상승에 관해 “토지 증세가 아니라 용산 미군기지 임대주택 개발이 정답이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1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수도권 집값 상승 대책으로 이해찬 대표가 토지공개념 강화해야 된다고 했다. 또한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토 보유세, 모든 토지에 대해서 세금을 매기자고 다시 토지 증세론을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지금 경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실업률은 증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들을 더 쥐어짜는 것은 국민들 고통만 가중시킬 뿐이다. 토지공개념을 언급하기 전에 용산 미군기지 건을 검토해야 한다. 여기는 이미 국유지다. 국가 땅을 서민들을 위해서 잘 활용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용산에 사는 분들의 반발이 있을 수 있지만 어느 지역에나 그런 개발이 있으면 반발도 있다. 이는 국가가 우리 용산 주민들을 잘 설득하고 보상해야 하는 문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쨌든 수도권 집값 잡기 위해서는 수도권에서 아파트 공급을 늘려야 되고, 가장 현실적 대안으로 용산 미군기지 임대주택 개발이 정답이라는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이응기 기자  lee_ungki89@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