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이슈
한국 칠레 평가전 아찔한 백패스로 장현수 수비논란 재 점화
  • 전진홍 기자
  • 승인 2018.09.12 10:21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전진홍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무승부를 기록 했다.

전반적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한국대표팀 이었지만 한국 중앙수비수 장현수의 종료직전 아찔한 백패스로 상대공격수와 골키퍼의 위험한 일대일 상황이 만들어졌다. 상대선수 공격수 발데스의 슈팅이 다행스럽게 골과 연결 되지는 않았다.

사진=KBS2 방송캡쳐

하지만 수비실책을 범한 장현수의 지난2018 러시아 월드컵부터 이어진 장현수 수비논란이 재 점화 되었다.

경기 후 장현수도 아찔했던 당시 상황을 두고 “마지막 몇 초가 90분 보다 길었다. 또 심장이 성장한 것 같다.”고 말하며 “칠레가 강한 압박을 하는 상황에서 후방 빌드업을 하려고 하다 실수가 나왔다. 그래도 주눅 들지 않고 시도하려고 했던 것이 수확이었다. 감독님께서 주문하신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위험지역에서 백패스는 하지말자“, "백패스는 한국 축구에서 좀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장현수 백패스에 대한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전진홍 기자  roymmedia@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