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24년 도리스 레싱 연구의 결산,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21세기 인류에 대한 새로운 비전 제시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9.10 13:35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지은이_민경숙 | 출판사_갈무리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2017년 가을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통해서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진 도리스 레싱의 「19호실로 가다」는 일찍이 정희진, 이다혜, 최은영 등의 학자, 비평가, 소설가 들이 추천한 단편소설집이다.

단편 「19호실로 가다」처럼 주로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남긴 도리스 레싱은 1919년 페르시아(현 이란)에서 태어나 2013년 타계한 여성 작가다. 2007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도리스 레싱(Doris Lessing, 1919~2013)은 영국의 소설가, 시인, 극작가, 작사가, 전기 작가, 단편소설 작가로 알려졌지만 한국에서는 페미니스트 작가로서 널리 알려져 있다.

「19호실로 가다」는 1963년에 처음 발표된 작품으로, 1970년대 이후 좀더 보편적이 될 페미니즘적 사유들을 한발 앞서 예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호실로 가다」와 같은 작품이 여전히 독자들에게 커다란 공감을 얻고 있다는 사실은 무엇을 의미할까? 그것은 레싱이 1960년대에 발표한 작품 속에서 포착한 삶의 불안, 특히 여성의 불안하고 억압된 삶의 조건들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레싱의 작품 중에는 페미니즘의 시선으로 독해가 가능한 작품들이 많기는 하지만, 후기의 레싱은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직접적인 영감을 받은 여러 편의 과학소설 및 판타지 소설을 썼고, 제국주의, 식민주의 문제와 오늘날과 같은 고령화 사회에서 누구나 고민할 수밖에 없는 노인에 대한 차별, 특히 자신과 같은 여성 노인의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던 작가이다. 그녀가 작품 속에서 다룬 주제를 나열하는 것만으로도 세간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이 직면한 문제를 깊이 고민하는 곧은 지성의 힘이 느껴진다. 오늘날까지 레싱이 작품이 독자들에게 널리 사랑받고 있는 이유다.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의 저자 민경숙은 레싱의 의도를 좇아 레싱이 그리는 이상적인 삶의 태도, 작가의 소명, 세계관에 초점을 맞추어 레싱의 작품을 읽으려 한다.

이 저서는 레싱의 후기 작품들이 어떤 점에서 모두에게 귀감이 되는지를 보여주려는, 도리스 레싱이라는 작가의 열렬한 독자이자 충실한 연구자인 저자 민경숙 교수의 치열한 노력의 산물이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이라는 작가를 놓지 않은 이유에 대해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