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Special
극단 후암, ‘흑백다방’으로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관객 호평한국 배우와 영국 배우 구성으로 각각 공연
  • 하명남 기자
  • 승인 2018.08.29 12:27
  • 댓글 0
공식 포스터

[시사매거진=하명남 기자] 극단 후암의 ‘흑백다방’(차현석 작•연출, Black and White Tearoom - Counsellor)이 전세계인의 예술축제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관객들의 성원을 받으며 지난 25일 공연을 마쳤다.

‘흑백다방’은 글로벌문화기업 ‘에이투비즈(예술감독 권은정)’와 에든버러 최고의 극장인 ‘어셈블리 페스티벌(예술감독 William Burdett-coutts 윌리엄 버뎃-코트)’이 공동 주최하는 제4회 코리안시즌에 선정되어 8월 2일부터 25일까지 어셈블리룸(Assembly Rooms)에서 공연되었으며, 한국팀(배우 정성호, 윤상호)과 영국팀(배우 니콜라스 콜렛, 조나단 켐프)이 하루씩 번갈아 출연했다.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었던 캐시 타이슨은 공연을 본 후 “강렬하다. 이야기의 구성이 독특하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으며, 영국 옥스포드 플레이하우스 예술감독 루이스 샹탈은 “대단히 멋진 연극이다“며 “영국에서 더 자주 상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 공연의 해외 진출한 사례는 많지만 언어를 가진 연극이 세계무대에서 인정받은 경우는 드물다. 또한 한국역사를 배경으로 만들어진 순수 한국 창작콘텐츠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흑백다방'은 1980년대 민주화 시절 발생한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를 다루며 개인의 상처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사회구조적 모순과 불안정한 정치 상황 속에서 겪는 개인의 심리적 갈등을 깊게 파고들어 시대의 아픔을 위로한 작품이다.

차현석 극단 후암 대표는 “앞으로 세계무대에 다양한 언어로 도전할 생각”이라며 “런던 웨스트 엔드에서도 공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하명남 기자  hmn2018@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