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이슈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논란 속 해명 외식업, 소비자불신으로 번지나..
  • 전진홍 기자
  • 승인 2018.08.13 13:45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사진=SBS'8시뉴스'캡쳐

[시사매거진=전진홍 기자] 지난 속초 ‘만석닭강정’ 위생논란으로부터 시작해 또 한 번 먹거리 불신에 대한 논란이 조명됐다.

12일 SBS'8시뉴스‘를 통해 보도된 해산물 뷔페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은 진열되었다 팔리지 않은 초밥에서 모은 찐새우와 및 회 등을 다진 뒤 롤과 유부초밥 등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알려져서 큰 충격에 휩싸였다.

사진=SBS'8시뉴스'캡쳐


해당 음식점에서는 팔리지 않은 게를 재 냉동한 후 해동해 손님에게 제공했다.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각종 튀김류도 마찬가지로 롤을 만드는 재료로 재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명에 나선 토다이 대표이사는 "셰프들이 봤을 때 스시가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왜 버리냐면서 롤에 제공한 것"이라며 "진열됐던 뷔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상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 누리꾼들 사이에 논란이 더욱 거세지자 ‘토다이’ 측은 진열 음식 재사용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소비자 불신이 확산될까 우려하는 바가 크다.

전진홍 기자  roymmedia@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