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만화로 보는 여성 투쟁의 역사 '시스터즈'자유 · 평등 · 연대를 위해 싸운 여성들의 150년 역사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8.08.09 16:2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김민수 기자] 과거에는 여성과 남성이 매우 다른 삶을 살았다. 여성은 투표를 할 수 없었고 돈을 벌 수도 없었으며 자신의 몸에 대해 스스로 결정할 수도 없었다.

평등을 위해 투쟁한 만국의 여성들이 있었다. 덕분에 세상은 150년 전보다 나아졌다. 《시스터즈》는 종교, 국적, 교육 수준에 상관없이 세계 곳곳의 여성들이 사회의 불평등에 맞서 어떻게 연대하고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 왔는지를 보여 준다.

목숨을 걸고 노예를 탈출 시킨 여성, 반전 평화운동을 펼친 여성, 피임 방법을 알려 성 혁명을 일으키는 데 역할을 한 여성, 탈레반의 횡포를 세계에 퍼트린 여학생 등 용기를 내어 사회의 불평등을 알린 이들의 목소리는 현재 우리들에게도 영감을 주며 우리가 처한 불평등, 우리가 저지르고 있는 차별이 무엇인지 돌아보게 한다.

백인 남성에게, 돈을 가진 농장주에게, 횡포를 부리는 경찰에 맞서 싸운 것은 한 사람, 혹은 특정 집단의 안위를 위한 것이 아니었다. 소수를 위한 연대, 차별받는 인권을 위한 투쟁은 결국 언제 어디서 소수가 될지 모르는 우리, 나 자신을 위한 노력이었다.

모든 인간은 자유롭고 평등하다고 선언하면서 형제애를 주장했던 프랑스혁명 동지들에게 올랭프 드 구주는 이렇게 반문했다. ‘남자들이여, 그대들은 정의로울 수 있는가?’ 모든 인간에 여성, 노예, 어린이, 장애인들은 포함되는가? 자유롭고 평등한 남성들만의 형제애를 주장하는 그대들이 과연 사회정의를 구현한다고 말할 수 있는가? 그런 질문으로 인해 올랭프 드 구주는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졌다. 남성들끼리의 ‘형제애’가 아니라 만인의 ‘연대’를 주장했던 올랭프 드 구즈는 마지막 순간까지 외쳤다. 여성이 단두대에 설 수 있다면 의회의 연단에도 설 수 있어야 한다고.

n명의 여성이 있으면 n명의 페미니즘이 존재하는 시대다. ‘#나는 페미니스트다’라는 선언 한 번만으로 성차별적 세계가 바뀌지는 않는다. 적어도 페미니스트라고 한다면, 모든 인간이 권리에서 자유롭고 평등하며 억압으로부터 벗어나 동등한 인간으로서 존중받을 수 있도록 실천해야 한다. 《시스터즈》는 그 점을 페미니즘의 기본가로 설정하고 있다. 《시스터즈》는 서구중심의 페미니즘 인권운동사가 아니라 만국의 여성들이 연대할 수 있는 페미니즘의 기본가가 무엇인지를 선명하고 알기 쉽게, 무엇보다 짧고 경제적으로 이야기해주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김민수 기자  dikigirl200@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