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민주, 특검 모욕하고 압박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아 ”"집권여당답지 못한 스스로 특검에 당당하지 못함을 인정하는 꼴"
  • 이응기 기자
  • 승인 2018.08.09 14:59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드루킹' 일당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김경수(왼쪽) 경남도지사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같은 날 오후 '드루킹' 김모씨가 같은 장소로 소환되고 있다. 이날 '드루킹' 김모씨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대면조사를 받을 예정이다.(사진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이응기 기자]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특검의 수사를 통해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김경수 지사에 관한 일관된 진술에 관해 “드루킹 사건의 최대 피해자는 여론조작으로 인해 왜곡된 정보를 받고, 선택권을 침해당한 국민 전체임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특검은 국민을 기만한 드루킹 댓글 조작 선거부정 사건의 진실을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도 ‘민주주의의 토대인 여론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공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이번 특검의 임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민주당 지도부는 ‘김경수 지사 감싸기’ 경쟁이라도 하듯 특검을 모욕하고 압박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면서 “여야합의로 직접 특검 구성안을 의결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특검을 민주당이 나서 무력화하려는 것은 집권여당답지 못하며, 스스로 특검에 당당하지 못함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이며, 한 치의 의혹이라도 남긴다면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응기 기자  lee_ungki89@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