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전 정부 노동시장 개혁정책 모두 폐기돼”"정부의 친노동 정책과 귀족노조 기득권 지켜주는 정부행태는 즉각 중단되어야"
  • 이응기 기자
  • 승인 2018.08.09 15:16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중구 서울시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열린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 방문 행사를 마친 후 페이콕 부스에서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QR코드 결제 방식에 대해 설명 듣고 시연하고 있다.(사진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이응기 기자] 자유한국당이 지난8일 삼성, SK, 현대차 대기업들의 대규모 투자 계획 발표와 관련 “기업은 미래투자, 정부는 규제혁신으로 경제성장과 일자리창출의 선순환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정부도 기업들의 투자에 적극 호응해야 한다”며 “기업투자에 최대 걸림돌인 규제개혁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인터넷 전문은행 은산분리 완화와 함께 핀테크,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산업 발전에 필요한 규제혁신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구조개혁에도 적극 나서야 기업투자 효과가 커지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선순환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전 정부에서 추진한 노동시장 개혁정책은 모두 폐기됐다”면서 “정부의 친노동 정책과 귀족노조 기득권 지켜주는 정부행태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응기 기자  lee_ungki89@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