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세계의 호텔 100퍼센트 즐기기 '나는 호텔을 여행한다'여행지보다 더 설레는 테마별 호텔 여행 28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8.07.30 09:35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시사매거진=김민수 기자] 유명한 여행지를 찾아 혼자 배낭 하나 매고 훌쩍 떠나는 여행이 유행이 됐듯 이제는 호텔에서 휴가를 즐기는 여행이 뜨고 있다. 호텔에서 묵는 여행이라 해서 돈 있는 사람들만 가능하거나 특별한 때나 가능한 것이 아니다. 호텔에서 준비해주는 특별한 서비스를 즐기고, 호텔을 중심으로 가까운 여행코스를 짠다면 굳이 먼 여행지를 돌아다니느라 시간과 돈을 낭비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여행의 3분의 1은 잠을 자야 하는 만큼, 숙소가 주는 편안함과 안전함은 호텔 여행의 큰 장점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표준화된 호텔을 고집하지 않는다. 고급스럽기만 한 호텔보다는 독특한 호텔, 자신만의 방침을 가진 호텔을 소개해준다. 지역 사회와 연계하여 새로운 관광 모델을 제시하는 호텔처럼, 저자는 호텔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호텔이 제시하는 새로운 휴식의 경험’이라고 주장한다. 휴식을 위해 여행을 떠난다면, 지역을 돌아다니는 시간만큼 그 시간을 위해 휴식을 취하고 여행을 준비하는 숙소에서의 시간도 중요하다. 그리고 그 시간의 질이 여행의 질을 좌우하기도 한다.

저자가 호텔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그곳에 묵는 것만으로도 도시를 다양한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는지 여부다. 이제 숙소는 잠만 자는 곳이 아니라 라이프 스타일과 연결되는 것으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여행이 삶에 대한 자세를 반영한다고 믿는 만큼, 저자는 어떤 호텔을 선택하는지가 현재 자신의 삶을 보여주고 지향하는 삶의 방향을 나타낸다고 생각한다.

이 책에서 선정한 좋은 호텔은 지역과의 연결 고리를 만들고 스토리텔링을 호텔 디자인에 반영하는 곳, 기본적인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디자인과 콘셉트에 맞는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곳, 무작정 비싸거나 싸지 않은 곳이다. 그래도 호텔 여행의 경비를 부담스럽게 여길 독자들을 위해 호텔 멤버십과 예약 서비스를 활용하는 팁도 제공한다.

저자가 굳이 호텔 여행을 고집하는 이유는 호텔마다 제공하는 휴식의 방식을 경험하기 위해서다. 휴식은 능동적이라기보다는 수동적인 상태이므로, 호텔이 ‘이끌어가는’ 방식에 따라 휴식하게 된다. 호텔마다 자신만의 콘셉트와 방식으로 휴식의 경험을 제공하므로 여행은 전혀 다른 색채를 띤다.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고 입 한 번 열지 않고도 편안하게 쉬고 즐길 수 있는 곳도 있고, 요가와 지역 투어 같은 활동적인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심심할 틈이 없게 하는 곳, 출장으로 바쁠 때는 일을 할 공간을 제공하거나 세심하게 챙겨주는 배려가 고마운 곳도 있다. 무작정 떠났는데도 호텔이 제공한 스토리텔링 덕에 생각지도 못하게 알차게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어떤 휴식을 원하는가? 혼자 하는 여행인가, 가족이 함께하는 여행인가? 독특한 곳에서 묵고 싶은가? 현지 음식을 먹으며 현지인들이 가는 장소를 돌아보고 싶은가? 그렇다면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저자가 추천하는 좋은 호텔에 묵어보자.

김민수 기자  dikigirl200@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