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용씨, 검찰에 추징금 자진납부 의사 전달
상태바
전재용씨, 검찰에 추징금 자진납부 의사 전달
  • 김미란 기자
  • 승인 2013.09.0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시간 검찰 조사 후 귀가 “조만간 입장 정리 발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수사와 관련 검찰에 소환돼 조사받은 차남 재용(49)씨가 추징금을 자진납부하겠다는 뜻을 검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팀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3일 오전 7시30분께 재용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4날 오전 1시45분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조사에서 재용씨를 상대로 경기 오산 땅에 대한 편법증여 의혹과 해외 부동산 소유와 관련된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특히 재용씨가 미국 애틀랜타와 로스앤젤레스에서 부동산을 사들일 당시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유입된 것은 아닌지 캐물었다.

4일 오전 18시간여 동안의 검찰 조사를 받고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온 재용씨는 오산 땅 탈세 혐의 및 해외 부동산 비자금 유입 의혹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가지로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조사에서 성실히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추징금 자진 납부 의사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전씨 일가는 최근 가족회의를 열고 미납 추징금 1,672억 원 중 800억∼1,000억여 원을 분담해 자진 납부하는 방안을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용씨는 2006년 12월 외삼촌인 이창석(62)씨로부터 경기 오산시 양산동 땅 49만 50,00㎡(15만 평)를 자신이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비엘에셋, 삼원코리아 등을 통해 헐값에 사들이면서 세금을 포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장모 윤모씨와 처제 박모씨 등 처가 식구들을 통해 미국 애틀랜타와 로스엔젤레스에서 수십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해외 투자를 가장해 비자금을 국외로 유출한 의혹도 사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재용씨가 세운 부동산개발업체 비엘에셋과 IT보안업체 웨어밸리의 설립·운영자금에도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쓰였거나 돈세탁이 이뤄졌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재용씨에 대한 조사에 앞서 장모와 처제, 아내 박상아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잇따라 소환조사 했으며 이들과 재용씨에 대한 진술을 검토해 향후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