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의 스텔라(XLM) 사용 확정…암호화폐 시장에 대형 호재?
상태바
IBM의 스텔라(XLM) 사용 확정…암호화폐 시장에 대형 호재?
  • 최지연
  • 승인 2018.07.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최지연 기자] 지난 17일에 IBM이 스텔라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의 달러 자산에 고정된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프로젝트를 지원한다는 소식이 발표된 이후 스텔라루멘(XLM) 가격이 소폭 상승했다. 이에 대해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크립토글로버리스트(cryptoGlobaList)는 이 뉴스가 암호화폐 시장에 엄청남 호재가 될 것이라고 아래와 같이 보도했다.

스테이블코인은 개발사의 이름을 따서 스트롱홀드(Stronghold) USD라고 불리며 IBM의 스트롱홀드 지원은 현재 구체화되고 있다. IBM이 앞으로 스테이블코인을 자사 제품에 상용화 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스텔라루멘 뿐만 아니라 비트코인도 엄청난 상승을 보였다.

주요 스트롱홀드 USD토큰은 스텔라루멘 네트워크에서 구축되어 달러당 1:1의 비율로 할당될 예정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이것이 미래의 암호화폐 시장에서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것으로 믿고 있다. 이번 IBM과의 협정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은 그들이 국가가 지원하는 신탁 회사의 보호를 받는다는 것이다.

Stronghold의 CTO이자 공동 설립자인 숀 베넷(Sean Bennett)에 따르면 ” 금융 기관들이 암호화폐와 같은 새로운 자산으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모든 형태의 자산을 원활하게 관리하고 거래하는 프로세스로 진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스텔라루멘의 공동 창업자인 제드 맥캘럽(Jed McCaleb)은 “IBM과의 협력 관계로 더 많은 곳에서 XLM을 사용하게 될 것이다.“라고 장담했다.

스트롱홀드 USD는 스텔라 생태계 뿐만 아니라 전체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커다란 진전이다. 왜냐하면 이번 협정은 스텔라가 기존 은행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은행들의 역할을 보완하는 것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XLM이 광범위하게 채택되면 생태계 참여자만 이익을 보는 것이 아니라 일반인들로부터 블록체인 사용 편의성에 신뢰를 얻게 될 것이다. 그러면 암호화폐 도입을 꺼려왔던 은행과 상인들에게 암호화폐를 도입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다.

IBM의 글로벌 블록체인 부사장인 제시 런(Jesse Lund)은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실제 자산의 디지털화는 전 세계 금융 거래의 많은 형태를 혁신시킬 수 있다. 스트롱홀드의 USD 토큰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법화 지원 도구는 국제 금융 운영 및 결제의 근간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은행들은 주요 금융 및 준수 인프라에 변화를 가하지 않고 공공 블록체인 네트워크로서 통합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