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 초등생 납치 용의자 18시간 만에 검거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7.10 18:03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10일 오후 밀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위해 초등생 납치범이 현관을 들어서고 있다.(사진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경남 밀양에서 하교하던 9살 여자아이를 납치했다 풀어준 납치범이 18시간 만에 검거됐다.

밀양경찰서는 10일 오후 1시50분께 창녕군 한 PC방에서 유력한 용의자 이모(27·경북 구미) 씨를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창녕경찰서 읍내파출소 소속 김종대 경사와 문동현 순경은 이날 오후 1시10분께 경찰서 상황실 등으로부터 용의 차량이 창녕읍에 있다는 무전을 받고, PC방에 숨어있는 이 씨를 붙잡았다.

김 경사는 “이 씨가 담담하게 검문검색에 응하면서 본인이 맞는다고 진술했고 납치 혐의에 대해서도 시인해 곧바로 검거했다”고 말했다.

이 씨는 전날 오후 4시께 밀양시 산외면 한 마을회관 인근에서 통학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가던 A양을 납치했다. 하교 후 오후 5시40분까지 아무런 소식도 없이 귀가하지 않자 아버지 A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오후 마을 입구 폐쇄회로(CC)TV를 통해 마을 진·출입 차량 등을 확인하고 마을 일대를 수색했으나 행적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 실종사건을 강력사건으로 공식 전환하고 1개 중대와 탐지견, 과학수사팀을 추가 투입하는 등 수색 인원을 보강한 뒤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다.

이 씨는 경찰의 수색망이 좁혀지자 수사에 심적 부담을 견디지 못해 이날 오전 9시45분께 마을회관 근처에 본인 소유 1t 트럭을 몰고 와 A양을 내려준 뒤 곧바로 달아났다.

경찰관에게 발견된 A양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심리적 안정을 취하고 있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