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미래당 “탄핵정국에 대한민국 민주주의 붕괴 상황까지 몰려”“정권유지ㆍ정치적 목적에 군이 동원되는 사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민주주의 파괴행위”
  • 이응기 기자
  • 승인 2018.07.10 14:01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신용현 수석대변인(사진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이응기 기자] 바른미래당은 “지난 탄핵정국 당시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붕괴의 상황까지 몰렸다”고 성토했다.

바른미래당의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군 기무사가 청와대 안보실의 지시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기각 시 소요사태에 대비해 서울시내에 탱크와 장갑차, 무장병력 등을 투입해 비상계엄을 선포하는 문건을 작성했다는 군인권센터의 폭로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이 폭로에 따르면 군이 비상계엄을 선포한 뒤 국가를 장악하기 위한 매우 구체적인 계획까지 명시했다”면서 “댓글조작사건, 세월호 유가족과 단원고 사찰 사례 등을 통해 기무사가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군 조직이 아니라 정권유지를 위한 조직이었다고 여겨지는 지금, 기무사의 비상계엄 시나리오는 더욱 더 충격적이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그는 “정권유지나 정치적 목적으로 군이 동원되는 사태가 벌어지는 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민주주의 파괴행위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안보실과 군 기무사는 국기인 민주주의 수호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린 것이며, 이에 대해서는 어떤 관용도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응기 기자  lee_ungki89@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