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이슈
경찰, 강진 여고생 아버지 친구에게 살해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8.07.06 17:01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지난 6월 24일 오후 전남 강진군 한 야산에서 실종된 여고생 시신이 발견돼 경찰 등이 수습하고 있다.(사진출처_뉴시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전남 강진경찰서는 6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숨진 A(16)양의 부검결과 아버지 친구 B(51)씨가 구입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낫과 전기이발기에서 피해자의 유전자가 검출된 사실, 피의자가 구입한 수면유도제 성분이 피해자의 몸속에서도 검출된 점 등을 종합해보면 피의자가 피해자를 살해했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B 씨는 범행 이틀 전인 14일 낫과 전기이발기를 챙겨 배낭 안에 챙긴 모습이 CCTV로 확인됐다. 김씨가 A양 실종 당일 귀가해 태운 물건의 재에서 나온 금속 고리, 바지 단추, 천 조각 등에서도 A양이 실종 당시 입었던 바지와 손가방에서 나온 소재인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오는 9일부터 범죄분석요원(전문프로파일러) 6명을 투입한다. B씨의 살해 동기와 행동 패턴 등을 분석하고 B씨가 범행을 숨기려던 여러 정황도 다시 조사할 방침이다.

A 양은 지난달 16일 ‘친구 아빠가 아르바이트를 소개 해준다고 해서 만나러 간다’는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8일 만인 24일 오후 2시53분께 강진군 매봉산 7∼8부 능선에서 알몸 상태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용의자에서 핑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B 씨는 A 양이 사라진 다음 날인 17일 오전 6시17분께 공사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신혜영 기자  gosisashy@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